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구비전승 설화와 전설 지명유래 읍·면·동 법정... 여흥동 점봉동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점봉동

2013년 9월 23일 여주군이 시(市)로 승격하면서 점봉리에서 점봉동으로 개칭되었다.

본래 여주군 근동면의 지역이데, 1914년 행정구역 개편 때 점촌리(店村里), 발봉리(鉢峯里), 능촌(陵村) 일부를 병합하고 점봉과 발봉의 이름을 따서 점봉리라 불리게 되었다고 전한다.

  • 성산말(聖山), 성산촌(聖山村), 신산마을, 승산동, 발봉리 : 점말 북서쪽에 있는 마을이다. 여양부원군 민유중의 묘가 있는 승산 줄기 밑에 있는 마을로, 승산을 일명 발봉산이라 했기에 승산말, 신산말, 발봉리 등으로 불리게 되었다.
  • 점말, 점촌(店村) : 점봉리에서 으뜸 되는 마을로 옹기점이 있었다고 한다.
  • 주막거리 : 점봉리에 있는 들로 주막이 있었다. 예전에 이곳에 함씨 형제 열둘이 열두 군데서 솥을 만들어 파는 솥전을 하고 있었다고 한다. 그런데 여양부원군 민유중의 묘를 양주에서 이곳으로 이장하면서 솥 장수들의 솥 만드는 소리가 시끄럽다 하여 이들을 내쫓았다 한다. 그래서 이곳을 솥점마을이라 부르다가 점차 점말로 부르게 되었다고 전한다.
  • 아랫말 : 점봉1리, 점말 아래쪽에 붙어있는 여주 톨게이트 근처의 마을이다.
  • 새말 : 점말 옆에 새로 형성된 마을이다.
  • 곰울, 구룸울, 웅골, 웅곡(熊谷), 운곡(雲谷) : 성산말 북서쪽 골짜기에 있는 마을로 황학산과 연하산 사이가 된다. 곰이 살았다고 하며(熊谷), 구름이 많이 끼었다고도 한다(雲谷).
  • 모돌기 고개 : 점봉리에서 여주읍으로 들어서는 곳에 나있는 고개이다. 도적이 많아서 여러 사람이 모여야 넘어 다녔다고 한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