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구비전승 설화와 전설 지명유래 읍·면·동 법정... 중앙동 월송동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월송동

2013년 9월 23일 여주군이 시(市)로 승격하면서 월송리에서 월송동으로 개칭되었다.

본래 주내면(여주읍)의 지역으로 좋은 소나무 정자가 있어 월송정이라 하였는데, 1914년 행정구역 개편 때 삼전동을 병합하여 월송리라 하였다. 마을 서쪽에 북성산이 솟아 있어 능서면과 경계가 된다.

  • 삼밭골, 삼전동(蔘田洞, 三田洞) : 북성산 서쪽에서 산삼이 많이 났다 하여 삼밭골이라 불렀다. 지금은 월송1리 지역이다. 여흥 민씨들의 텃밭이기도 하여 민씨세도정치기에 이 마을에서 삼방 승지가 나왔기 때문에 삼방골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 소샘말 : 삼밭골 등성이 너머 있는 마을로 지금은 폐촌이 되어버렸다.
  • 장뚜들기 : 지금은 없어진 미랭이 마당에서 사람들이 신명나게 농악을 즐겼다 하여 장뚜들기라 불린다.
  • 할미박골 : 옛날 한 할머니가 두 번에 걸쳐 커다란 바위를 옮겨 놓았다 하여 할미박골이라 부르게 되었다 한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