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구비전승 설화와 전설 지명유래 읍·면·동 법정... 여흥동 우만동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우만동

2013년 9월 23일 여주군이 시(市)로 승격하면서 우만리에서 우만동으로 개칭되었다.

본래 여주군 근동면의 지역으로 앞에 한강 물이 고여 소(沼)가 졌으므로 소만이 또는 우만, 우만이, 우강이라 하였는데, 1914년 행정구역 개편 때 우만리라 했다.

중종때의 판서 이장곤(李長坤, 1474~1519)이 이곳에 살면서 호를 우만(寓灣)이라 하였다.예전엔 강가 나루터를 중심으로 마을이 있었으나 1972년 큰 장마로 마을이 쓸려 내려가 버리고 1977년 취락구조개선사업으로 강에서 약간 떨어진 지금의 마을로 옮겨졌다.

  • 송장말 : 우만리에 있던 마을로 지금은 없어졌다.
  • 우만이 나루(터) : 영동고속도로 남한강교에 인접한 나루터로 강천면 가야리로 이어졌었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