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구비전승 설화와 전설 지명유래 읍·면·동 법정... 여흥동 연양동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연양동

2013년 9월 23일 여주군이 시(市)로 승격하면서 연양리에서 연양동으로 개칭되었다.

본래 여주군 주내면의 지역인데 1914년 행정구역 개편 때 연촌과 양촌을 병합하여 연양리라 했다. 남한강가에 자리 잡은 동네라 주변에 늪이 많고 늪과 관련된 이야기가 많이 전해져 오는 마을이다.

  • 양촌(陽村) : 연양리에서 가장 큰 동네로 햇볕이 가장 잘 드는 동네라 하여 양촌으로 불리고 있다.
  • 늪말, 연촌(淵村) : 연양리 북쪽에 있는 마을이다. 주변에 크고 작은 늪이 여러 개 있다.
  • 연촌늪(淵村-), 연촌지(淵村沚) : 연촌 북쪽에 있는 늪이다. 예전에는 용늪, 그이늪, 조개늪 등 8~9개 가량의 늪이 있었다 하나 1972년 대홍수 때 모두 메워져 남아있는 게 별로 없다. 현재 이곳 주변은 금·은모래지구 관광지가 조성되어 있다.
  • 조포나루(潮蒲)터 : 북내면 천송리와 이어지는 나루터로 지금의 연양리 지역 신륵사 국민관광지와 연결된다. 1960년대 조포나루 나룻배침몰 사고가 있었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