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구비전승 설화와 전설 지명유래 읍·면·동 법정... 중앙동 연라동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연라동

2013년 9월 23일 여주군이 시(市)로 승격하면서 연라리에서 연라동으로 개칭되었다.

본래 여주군 수계면의 지역으로, 연하산 밑이 되므로 연내울 또는 연하동, 연라동이라 하였는데, 1914년 행정구역 개편 때 이천거리를 병합하여 연라리라 하였다. 연하동(연라리)이 연라1리가 되고 이천거리, 새터말 지역이 연라2리이다. 연라리 이름의 유래로 재미있는 두가지가 전해오는데 첫째는 연하산(마을 뒤편에 있는 산)에 구름이 머물고 있는 것을 멀리서 바라보노라면 연기가 아래의 부락과 함께 어우러져 놀고 있는 것 같다 하여 연라리로 했다는 설과 둘째는 조선조 세종대왕의 묘를 이장할 때 연을 날려 떨어진 자리를 이장장소로 정하게 되었는데 지금의 마을에 연이 떨어졌다 하여 연내울이라 부르다 여내울로, 여내울이 다시 연라동으로 변형되었다는 설이 그것이다. 지금은 연하동이 연라1리로 구분되고, 이천거리, 새터말 지역이 연라2리로 분리되어 있다.

  • 아랫말 : 연내울 아래쪽에 있는 마을로 연라 2리 지역이 되었다.
  • 음지말(陰地) : 연내울 음지쪽에 있는 마을
  • 신대역(新垈驛), 새터말, 연라역 : 예전 이곳에 수려선 기차가 지나다닐 때 이곳에 역이 설치되어 이 역을 신대역, 또는 연라역으로 불렀는데 지금의 이천거리 주변에 새로 형성된 마을이다. 현재 연내울(연라동)이 연라1리가 되면서 이천거리와 새터말은 연라2리가 되었다.
  • 이천거리(利川), 이천가(利川街) : 연내울 북서쪽에 있는 마을이다. 여주에서 이천으로 가는 거리라하여 붙여진 명칭이다.
  • 관터골 : 연라리에 있는 마을터다. 예전에 이곳을 중심으로 관청이 있었던 것으로 추정되며, 지금도 깨진 기왓장, 주춧돌, 토기, 파편이 다수 출토되고 있다.
  • 돌터 모롱이(도투모랭이, 돌모랭이) : 연라리에서 가남 가는 쪽으로 나있는 산모퉁이다. 원래는 소나무와 넓은 바위가 있었지만 지금은 도로 확장과정에서 없어지고 돌이 많은 모롱이가 됐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