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구비전승 설화와 전설 지명유래 읍·면·동 법정... 여흥동 신진동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신진동

2013년 9월 23일 여주군이 시(市)로 승격하면서 신진리에서 신진동으로 개칭되었다.

본래 여주군 근동면 지역으로, 조선시대 때 신진역(新津驛)이 있어 신진역말, 역말 또는 신진이라 하였다. 1914년 행정구역 개편 때 여주읍에 편입됐고 신진리라 했다. 북으로는 연양리, 남으로는 부라우, 서쪽으로는 새재와 접해 있고 세 갈래 길 한편으로 역말이 있었다는 ‘신진역지(新津驛趾)’ 표석이 세워져 있다. 조포나루, 우만이나루보다 뒤늦게 새로운 나루가 생겨났다 하여 신진리라 하게 되었다고도 한다.

  • 신진(新津) : 조선시대 안평역, 양화역과 함께 여주 3역중의 하나이고 옛날에는 여주(여흥) 이씨 집성촌이었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