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구비전승 설화와 전설 지명유래 읍·면·동 법정... 여흥동 상거동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상거동

2013년 9월 23일 여주군이 시(市)로 승격하면서 상거리에서 상거동으로 개칭되었다.

본래 여주군 근동면의 지역으로서 한거리(하거리) 위쪽이 되므로 웃한거리 또는 상대거리라 하였는데 1914년 행정구역 개편 때 상거리라 하였다. 번드레와 안터말 두개의 자연마을이 중심 마을로 근처에는 이완장군 묘와 숙종 시절 노론의 영수를 지낸 민정중(閔鼎重)의 묘가 있다.

  • 번드레, 번천(樊川) : 상거리에서 가장 큰 마을이다. 마을 앞으로 번천이 흐른다 하여 번드레라 부르게 되었다고 한다. 일설에는 마을 뒷산이 꾀꼬리봉이라 하는데 이곳의 지형이 꾀꼬리가 집들이하는 형국(鶯巢形)이라 한다. 그런데 꾀꼬리는 주로 버드나무에 집을 짓는다 하여 마을 이름을 버드내라 하였고 이 버드내가 번드레로 변형되었다는 이야기도 있다.
  • 웃말, 아랫말 : 번드레 위쪽에 있는 마을을 웃말, 번드레 아래쪽에 있는 마을을 아랫말이라 한다. 아랫말과 웃말은 사실상 한동네로 붙어있다.
  • 내기동(內基洞), 안터말 : 번드레 남쪽 골짜기에 있는 마을로 근처에 이완장군 묘와 민정중의 묘가 있다. 대포산 줄기 아래에 있는 마을로 상거리와 하거리 두 마을 중간에 있다 하여 안터말로 불리게 됐다 한다.
  • 나분들 : 대포산 자락에 있는 작은 들로 옛날에 사람이 살던 동네였을 것으로 추정된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