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구비전승 설화와 전설 지명유래 읍·면·동 법정... 여흥동 삼교동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삼교동

2013년 9월 23일 여주군이 시(市)로 승격하면서 삼교리에서 삼교동으로 개칭되었다.

본래 여주군 근동면의 지역인데 1914년 행정구역 개편 때 삼태동(三台洞 : 우미기)과 우교동(牛橋洞 : 논저리)을 병합하여 삼교리라 했다. 지금은 논저리는 삼교1리, 우미기는 삼교2리로 분동되어 있다. 여주읍에서 점동, 장호원 가는 쪽에 있는 점동면과 접한 마을이다.

  • 논저리, 소다리, 우교동(牛橋洞) : 삼교리에서 가장 큰 마을이다. 들 가운데를 논저리라 하기도 하고, 큰 다리가 있었다 하여 소다리로 부르기도 한다. 우스개 소리로 놀기가 좋아서 논저리, 살기가 좋아서 삼교리란 말이 전해질 정도로 제법 큰 마을이다.
  • 우미기, 삼태리, 삼태동(三台洞) : 논저리 서북쪽에 있는 마을이다. 현재는 삼교2리 지역으로 동네 모양이 우묵하여 삼태미(삼태기)처럼 생겨 붙여진 명칭이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