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구비전승 설화와 전설 지명유래 읍·면·동 법정... 여흥동 멱곡동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멱곡동

2013년 9월 23일 여주군이 시(市)로 승격하면서 멱곡리에서 멱곡동으로 개칭되었다.

본래 여주군 근동면의 지역으로 늪이 있어서 멱 감는 터가 있어 멱골 또는 멱곡이라 하였다. 1914년 행정구역 개편 때 능촌 일부를 병합하여 멱곡리라 했다. 중부고속도로가 마을을 지나면서 새터, 칠울말 지역과 멱골 지역을 두개의 동네로 갈라놓고 있으며, 새터, 칠울말 지역은 멱곡1리, 멱골 지역은 멱곡2리로 분동되었다. 옛날 이곳의 논들은 매우 메마르고 척박한 땅이었기에 ‘메고울’, ‘멱골’이라 불리게 되었다고도 한다.

새터 멱곡 1리 지역으로 멱골 남쪽에 새로 형성된 마을이다. 전해오는 이야기에 의하면 임진왜란 때 우만리에 살던 윤씨 집안사람들이 왜군의 침입을 피해 우만리에서 조금 떨어진 산너머에 움을 만들어 숨어 지내다가 그 자리에 집을 짓고 정착하여 살았다 하여 새터라고 부르게 되었고, 지금은 제법 큰 동네가 되었다.

  • 칠울말, 치루리 : 멱곡1리 새터 동남쪽에 있는 들판이다. 예전엔 이곳에 마을이 있어 사람이 살고 있었다 하나 지금은 넓은 들이 되었다.
  • 멱골 : 골짜기에 자리잡은 마을로 다른 마을에 비하여 논밭이 메말라 붙여진 이름이라 전한다.
  • 고락골 : 멱곡리에 있는 골짜기로 근처에 조선시대 돈녕부 벼슬을 지낸 최돈녕의 산소가 자안마루 부근에 있다. 부근의 안산이 마치 고래형국으로 되어 있어 고락골이라 한다.
  • 장터거리 : 지금의 멱곡1리와 2리 사이에 있는 넓은 터를 말한다. 예전에 이곳을 중심으로 장터가 형성되었기에 주변을 장터거리라 하였다.
  • 청마루, 청마루골 : 여주읍 동남쪽, 점봉리와 멱곡리, 삼교리 경계선 근처에 있는 산을 청마루산이라 하고 그 옆의 골짜기를 청마루라 한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