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구비전승 설화와 전설 지명유래 읍·면·동 법정... 여흥동 매룡동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매룡동

2013년 9월 23일 여주군이 시(市)로 승격하면서 매룡리에서 매룡동으로 개칭되었다.

황학산 동북편에 자리잡은 마을로 만리재를 통해 여주읍과 통하고, 동쪽 다리굴을 지나 연양리와 통하는 동네이다. 본래 여주군 주내면(여주읍)의 지역인데 1914년 행정구역 개편 때 매야동(梅也洞)과 용경동(龍耕洞)을 병합하여 매룡리라 하였다. 이 동네는 지명이 모두 용과 관계 깊은 동네로 매골(매룡리)은 용이 승천할 때 용의 비늘이 매화꽃처럼 떨어져 마을 형세가 매화낙지형(梅花落地形)이 되었다 하여 매골이라 불리웠다 하며, 또 용강골(용경동)은 마을 뒤편 승산에서 용이 승천할 때 산 능선이 묘하게도 두 갈래로 갈라지고 이곳을 따라 용이 올라갔다고 하여 용간골 → 용강골로 부르게 되었다는 유래를 가진 동네이다. 자연마을은 매골과 용강골이 있다.

  • 매골, 매곡(梅谷), 매야동(梅也洞) : 매룡리에서 으뜸 되는 마을로 매화꽃이 땅에 떨어진 형국(梅花落址形)이라 한다.
  • 용강골(龍江), 용경동(龍耕洞) : 매골 서쪽에 있는 마을이다. 뒷산이 용처럼 생겼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