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구비전승 설화와 전설 지명유래 읍·면·동 법정... 여흥동 단현동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단현동

2013년 9월 23일 여주군이 시(市)로 승격하면서 단현리에서 단현동으로 개칭되었다.

단현리는 근동면의 지역인데 1914년 행정구역 개편 때 단강리와 오현리를 병합하여 단현리라 해서 주내면(여주읍)에 편입되었다. 지금도 강변 절벽에는 단암이라는 글씨가 새겨져 있고, 강변 바위들이 온통 붉은 색을 띠고 있어 붉은 바우 → 붉바우 → 부라우라 부르게 되었고 한자로 단현리라 표기하게 되었으며 부라우, 새재, 은행백이, 황두란이 등 자연마을이 있다.

  • 부라우 단강(丹江) : 단현리에서 으뜸 되는 마을로 현재 단현1리 지역이다. 붉은 바위가 있다.
  • 새재-조현(鳥峴) : 부라우 남서쪽에 있는 마을이다. 지형이 새처럼 생겼다고 한다.
  • 은행배기 : 새재 남쪽에 있는 마을이다. 은행나무가 있었다고 한다.
  • 황두란(黃頭卵), 황두러니 : 먼 옛날 황씨 두 가구가 외롭게 단란히 살았다 하여 이름 붙여진 마을이다.
  • 부라우나루터, 단암도선장(丹巖渡船場) : 부라우 앞 남한강에 있는 나루터이다. 1972년 큰 홍수 때 나룻배가 전복된 뒤 폐쇄됐다.
  • 서평(西坪) : 부라우 서쪽에 있는 들이다.
  • 무어장군추모비 : 부라우에 있는 6·25 때 전사한 미군 브리안트 무어 소장의 추모비이다.
  • 육모정터 : 부라우 남쪽에 있는 정자로 주춧돌과 지붕이 여섯 모로 되어 있다.
  • 은귀정(恩歸亭)터 : 부라우 남쪽 남한강 가에 있는 정자이다. 단운(丹雲) 민병승(閔炳丞)이 지었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