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구비전승 설화와 전설 지명유래 읍·면·동 법정... 여흥동 능현동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능현동

2013년 9월 23일 여주군이 시(市)로 승격하면서 능현리에서 능현동으로 개칭되었다.

약 400여 년 전 8가구가 살기 시작한 마을로 1914년 행정구역 개편 때 능촌(陵村) 일부와 섬락리(蟾樂里) 초현리(草峴里, 아래성늪)를 병합하여 능현리라 하였다. 아래성늪 동네가 먼저 들어서고 초현리로도 불리었는데 나중에 여양부원군 민유중의 묘소 앞쪽으로 동네가 들어서면서 이곳을 능말로 부르게 되었다 한다. 북쪽의 황학산(일명 승산) 남쪽에 자리잡은 동네로 영양부원군의 묘와 명성황후 생가, 탄강구리비, 임원준 선생 묘 및 임숭재의 묘가 있다. 자연마을로는 능말과 아랫성늪으로 나누어져있으며 명성황후생가 성역화사업으로 일부주민이 이주하였다.

  • 능말, 능촌(陵村) : 조선조 19대 임금 숙종의 장인인 여양부원군 민유중(驪陽府院君 閔維重)의 묘를 쓴 이후부터 능말이라 부르게 되었다고 한다. 처음에는 아래성늪을 중심으로 마을이 형성되어 지금은 오히려 능현리에서 가장 큰 동네가 되었다.
  • 섬늪 : 여양부원군의 무덤을 금섬망월형(金蟾望月形)이라 하여 늪을 파고 섬늪이라 했다. 섬늪이 있는 마을은 현재의 점봉1~3리, 능현리 전체 지역을 통칭하며, 섬늪 아래쪽에 있는 마을을 아랫섬늪 이라고 한다.
  • 뒷골 : 능말 뒤쪽에 있는 마을이다.
  • 마삼말 : 점봉2리와 능현리 사이에 있는 마을로 지금은 폐촌이 되었다.
  • 민부원군묘(閔府院君墓) : 향토유적 제3호로 능말 뒤에 있는 여양부원군 민유중의 무덤이다. 묘의 형국은 금섬망월형(두꺼비가 달 보는 형상)이라 하며, 묘소 아래쪽 동네를 섬늪이라 부르게 된 유래이다.
  • 황학산 : 교리와 능현리 중간 지점에 위치한 여주읍에서는 가장 중심이 되는 산이다. 높이 175m로 별로 높지는 않지만 뻗어 내린 산자락이 매우 넓어 여주의 교리, 상리, 매룡리, 홍문리, 능현리 등 여러 동네를 포용하고 있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