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구비전승 설화와 전설 지명유래 읍·면·동 법정... 중앙동 교동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교동

2013년 9월 23일 여주군이 시(市)로 승격하면서 교리에서 교동으로 개칭되었다.

여주읍내에서 남쪽으로 소양천(昭陽川)을 지나 위치한 마을로 여주향교가 자리 잡고 있는 데서 마을 명칭이 유래했다. 구한말까지는 교동(校洞), 향교말, 생교말 등으로 불렀는데, 1914년 행정구역 개편 때 목숙동과 가업리의 일부를 병합하여 교리(校里)로 호칭을 바꾸었다. 현재의 행정구역은 본래의 향교말이 교1리, 제비골이 교2리, 낙원주택 부근이 교3리를 구성하고 있다.

  • 향교말 : 향교가 있는 마을로 지금은 행정리 교1리로 분동되었다.
  • 제비골 : 해방 이후부터 마을이 형성되어 지금은 교2리로 분동되어 있다. 마을의 주변 산세가 꼭 제복(祭服) 같다고 하여 제복골이라 부르다가 발음하기 쉬운 제비골이라 부르게 되었다고 한다. 마을 뒷편에 여주대학이 자리 잡고 있다.
  • 건지미 : 황학산(黃鶴山) 서쪽 현재의 낙원주택 부근의 골짜기이다. 주변이 메마른 땅으로 되어 있어서 이런 이름이 붙은 것으로 짐작되며, 최근에는 삼성아파트가 새로이 들어섰다.
  • 서낭뎅이 : 여주읍에서 월송리와 교리 방면으로 가는 중간에 있는 고개이다. 원래는 이곳에 금줄이 쳐진 서낭당이 있었는데 도로가 확·포장되는 과정에서 사라졌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