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민속 민속예술과 놀이문화 농악 여주농악의 현장 여주농악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여주농악

예로부터, 여주지방은 남한강을 끼고 있어 비옥한 전답을 갖고 있는 고장이다. 따라서, 상대적으로 동네마다 농악이 성행하였고, 거북놀이·줄다리기·답교놀이·장채놀이·두레싸움 등과 같은 많은 민속놀이가 전래되어왔다.

산 깊숙이 형성한 작은 부락이나 넓은 평지에 취락을 형성한 큰 마을이나 동리마다 농악대가 있어서 각종 놀이마당이 펼쳐질 때마다 이 농악대는 서로의 기예를 뽐내곤 했다. 이러한 지리적 조건 때문에 농경사회인 여주는 각종 민속놀이가 전래된 것은 물론이려니와 이 민속놀이에 빠질 수 없는 농악 자체도 자연적으로 성행할 수밖에 없었던 것이다.

이러한 점으로 볼 때, 지금에 와서 농악의 맥이 끊기고 몇몇 사람의 기예인만 남아 외롭게 민족의 전통을 잇고 있는 현 실정은 안타깝기만 하다. 이렇게 성행하던 전통음악인 농악이 부락의 창고 깊숙한 곳에서 먼지에 뒤범벅이 된 채 찢기고 깨어져 있다는 것은 우리의 정신이 찢기고 깨어져 있는 것과 다름이 없다. 더욱이 이 땅의 청소년들에게 도외시된 채 잊혀져 가고 있다는 것은 마음 아픈 일이다.

이제 그 몇 명의 기예인마저 살아 있을 때 그들의 기예가 정립되지 않으면, 이 지역의 문화는 일제의 문화말살정책 때보다 더 극심한 상태에 이를 것이다. 완전히 단절되기 이전에 발굴 정리되지 않는 한 우리 정신문화의 지주였던 동리농악은 이제 얼마 안 있어 완전히 단절될 것이고, 거기에 따른 결과는 모든 민속놀이까지 단절된다는 것이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