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민속 민속예술과 놀이문화 판소리 염계달의 더늠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염계달의 더늠

앞에서 말한 바와 같이 ‘더늠’이라 하는 것은 판소리에서 어느 명창이 소리를 짜서 장기로 불러 후세에 전하는 대목을 가리키는 것으로, 지금 전하는 염계달의 더늠들을 살펴보면 춘향가의 ‘네 그른 내력’, ‘이별가’, ‘남원골 한량’, ‘돈타령’, 수궁가의 ‘앞내 버들’, ‘토끼 욕하는 대목’이 있어1) 당시 다른 명창들에 견주어 비교적 많이 전승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여주시청에서 제작한 (염계달의 더늠)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