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민속 의식주 및 생업민속 의식주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의식주

의식주는 인간생활의 근간을 이루는 것으로 시대에 따라 많은 변화를 가져왔다. 여주의 경우도 의생활에서 도시와 별다른 차이를 보이지 않고 있으며, 식생활에서도 도시와 달리 직접 재배를 한 채소 등을 반찬으로 먹는 것을 제외하고는 별반 차이를 보이지 않는다. 주생활에서 있어서는 주택개량이 빈번하게 이루어지고 있으며, 농촌과 도시 주거의 중간형태를 보이는 경우가 많다. 비록 가옥은 전통적인 가옥이라고 하더라도 내부시설은 보일러, 입식부엌 등이 설치되어 있다.

이 글은 2003년 10~12월 사이에 이루어진 두 차례의 현지조사와 기존에 발간된 민속지 등을 최대한 활용하였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