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민속 통과의례와 세시풍속 세시풍속 월별 세시풍속 1월의 세시풍속 정월 대보름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정월 대보름

정월 15일 대보름을 상원(上元)이라고 한다. 예부터 우리 조상들은 보름달을 신비의 대상으로 삼았으며 숭배하였다. 특히 그해의 첫번째 만월(滿月)이 되는 대보름에는 일년의 운수를 점치고 농사의 풍년과 집안의 평안을 빌었다.

정월 대보름의 세시풍속은 크게 14일부터 16일에 걸쳐 행해진다.

14일에 행하는 세시풍속에는 다음과 같은 것들이 있다.

볏섬만두 해 먹기

정월 14일 아침에는 그 해의 풍농을 기원하기 위해 ‘볏섬만두’를 해먹는다. 보통 ‘섬만두’라고도 하는 이 볏섬만두는 만두를 작게 만든 다음 그것을 다시 큰 만두피로 네 번 싸서 크게 만드는 것이다. 이것을 볏섬이라고 생각하니, 곧 볏섬이 많이 생겨 풍년 들기를 기원하는 의미에서이다. 이때 큰 만두는 국수로 감는데, 만두가 볏섬을 상징하는 것이니 이것을 묶는 국수는 곧 새끼를 뜻하는 것이다. 가남읍 본두2리 조비례(여, 70세)는 이렇게 만든 볏섬만두는 남들에게는 주지 않고 집사람들만 먹었다고 한다.

오곡밥 먹기

정월 14일은 ‘밥 일찍 먹는 날’이라 하여 해가 지기 전에 오곡밥을 먹는다. 쌀, 보리, 조, 콩, 팥 등 다섯 가지 이상의 곡식을 섞어 지은 오곡밥에, 반찬으로는 호박고지, 고사리, 시래기, 아주까리 잎, 가지나물, 취나물을 말려놓은 묵은 나물을 해먹는다. 요즘도 이처럼 정월 열나흘날 오곡밥 해 먹는 풍속은 여전하다.

또 이날은 “나무 아홉 짐 하고 밥 아홉 그릇 먹는다”는 속담처럼 남자들은 나무 하고 종일 일을 하면서 자주 밥을 먹곤 한다. 이는 농사일이 시작되었으므로 부지런히 농사 지으라는 의미인 것 같다. 가남읍 본두2리 신동진(남, 65세)은 이날은 소쿠리에 갈퀴와 비를 얹어놓았다고 하는데, 아마도 부지런히 농사일을 하여 풍농을 이루겠다는 소망의 표시일 것이다.

③ 보름밥 얻어먹기·훔쳐먹기

정월 14일에는 아이들이 집집마다 돌아다니며 밥을 얻어먹는다. 가남읍 본두2리 조비례(여, 70세), 김복희(여, 65세)에 의하면, 이날은 아이들이 짚으로 마치 사자처럼 만들어 쓰고 다니면서 집집이 밥을 구걸하면, 그 아이들을 맞은 집에서는 그릇에 밥을 주었고, 그러면 아이들은 여럿이 함께 비벼먹고 또 다른 집으로 가곤 했다고 한다.

금사면 궁리에서는 ‘밥서리’라고 하여 저녁에 어디 가서 모여 놀다가 남의 집에 가서 부뚜막에 한 상씩 차려진 나물이고 밥이고 몰래 가져다 같이 비벼 먹고 했었다고 하는데 지금 그런 풍속은 사라졌다. 아마도 밥 훔쳐먹는 풍습은 이날은 여러 집의 밥을 먹어야 좋다는 것에서 비롯한 것이겠다.

④ 식구 불 켜기

정월 14일 밤에 식구 수대로 불을 밝히는데, 불이 잘 타고 밝으면 그해가 좋다고 하고, 불이 약하고 빨리 꺼지면 그해 운이 좋지 않다고 한다. 대개 식구들이 모두 1년을 잘 나라고 하는 것이다.

⑤ 밤새우기

정월 14일 밤에 잠을 자면 눈썹이 하얗게 센다고 하여 아이들에게 잠을 자지 말라고 한다. 혹 자는 아이가 있으면 볏섬만두를 해 먹고 난 밀가루를 몰래 눈썹에 묻혀 놀리기도 했으나 요즘은 하지 않는다.

보름날 당일인 15일에는 다음과 같은 것들을 행한다.

① 용알뜨기

정월 15일 새벽에 우물에 가서 물을 길어온다. 14일 밤에 천상에 있던 용이 지상에 내려와 우물에 알을 낳는다고 한다. 그래서 부녀자들은 보름날 새벽 일찍 일어나 남들보다 먼저 용알을 뜨려고 우물에 간다. 이처럼 부녀자들이 시새워 용알뜨기를 했던 것은 용알이 있는 물로 밥을 지어 먹으면 그해 운수가 대통하고 농사가 풍년이 든다고 여겼기 때문이다.

② 더위팔기

정월 보름날 아침 일찍 일어나 밖으로 나가 길 가는 사람을 만나면 이름을 부른다. 이때 상대방이 대답을 하면 “내 더위 사” 또는 “내 더위 사가라”고 한다. 이렇게 더위를 팔고 나면 그해 여름에는 더위를 먹지 않는다고 한다. 짓궂은 일이라 어른들은 하지 않지만 아이들은 놀이 삼아 동네를 뛰어다니며 친구 이름을 부르고 더위를 판다. 이 더위팔기는 요즘도 젊은 사람들 사이에서는 종종 있는 일이다.

③ 귀밝이술 마시기와 부럼 깨물기

보름날 아침에는 ‘귀밝이술’을 한 잔 마신다. 이렇게 청주(淸酒) 한 잔을 데우지 않고 마시면 귀가 밝아지고 귓병을 앓지 않으며, 1년 내내 좋은 소식만 듣게 된다는 것이다. 그래서 이 술을 명이주(明耳酒)라 한다.1) 어른들은 곡주를 한 잔 하고 술을 못하는 여자들과 아이들은 식혜로 대신하기도 한다.

또 한 해의 건강을 위해 ‘부럼깨물기’를 한다. 아침 일찍 일어나 호두, 밤, 잣, 은행, 땅콩과 같은 딱딱한 과실로 부럼을 깨물면 1년 내내 부스럼이 나지 않고 액을 막아 태평하다는 것이다. 부럼을 깨물면서 이가 단단해진다고 하여 부럼을 ‘이를 단단하게 하는 방법’, 즉 고치지방(固齒之方)이라고 한다.2) 지금도 대부분 아이들이 있는 집에서는 부럼깨물기를 하고 노인들만 계신 집에서는 하지 않는다.

④ 찰밥 해 먹기, 김치 먹지 않기

보름날 아침에 용알이 들어 있는 물로 찰밥을 하고 미역국을 끓여먹는다. 그리고 보름에는 “살 쐐기가 인다”고 해서 김치를 먹지 않는다. 보름에 고춧가루가 들어간 김치를 먹으면, 마치 쐐기에 쐰 것같이 피부가 따끔따끔하고 가렵다고 하여 먹지 않는다.

⑤ 어부슴

어부슴3)이란 정월 대보름날 그해의 액막이를 위해 강물에 밥을 던져 고기가 먹게 하는 것을 말한다. 산북면 용담리에서는 대보름날 새벽에 밥을 뭉쳐가지고 가서 다리 밑에다 띄웠다고 하는데 이를 ‘어부심’ 또는 ‘개부심’이라고 한다.

⑥ 보름달보기

정월 보름날 저녁이 되면 사람들은 횃불을 가지고 산에 오른다. 또한 아이들은 빈 깡통에 구멍을 뚫어 공기가 잘 통하게 하고, 그 속에 불을 피워 끈으로 매달아가지고 가서 돌린다. 이것을 “망월이 간다”, “망월놀이 간다”, “망우리 간다”고 한다. 보름달이 떠오르는 것을 남보다 먼저 보면 그해의 운수가 대통한다고 하여 되도록 높은 산봉우리에 올라가 달을 본다. 둥근 달이 떠오르는 것을 보고 소원을 기원하는 달맞이는 현재도 여전히 지속되는 정월 대보름 행사 중의 하나이다. 예전에는 달이 잘 보이는 곳에 올라가 짚을 묶어 불에 태우면서 “망월이요! 망월이요!” 하고 외치기도 했다. 산북면 상품리 이우택(남, 77세)은 손자를 위해 손자 나이 수대로 볏짚을 마디마디 묶어서 홰를 만들어 가지고 태우면서 절을 하고 손자가 잘 자라게 해달라고 축원했다고 한다.

⑦ 달 보기·콩점치기

가남읍 본두리에서는 정월 보름날 콩점을 쳤다고 한다. 수수깡을 갈라 작은 구멍 열두 개를 뚫고 그 속에 열두 달을 의미하는 콩 열두 개를 넣은 다음, 수수깡을 합하여 짚으로 묶어서 물 속에 넣었다가 하룻밤이 지난 후에 꺼내어, 콩이 잘 불은 달에는 물이 흔하고 콩이 잘 불지 않은 달에는 가물 것을 예측한다. 이것을 보통 “달 본다”고 하였다.

⑧ 과일나무 장가들이기

정월 보름날에 대추나무나 감나무 등 과일나무가 있는 집에서는 나무의 가지 사이에 돌을 끼운다. 이렇게 하면 그 해는 과일이 많이 열린다고 하는데, 이것을 ‘나무 장가들이기’라고 한다.

⑨ 개 밥 굶기기

가남읍 본두2리 조비례(여, 70세)는 정월 14일부터 개를 굶겨서 15일 보름달을 보고 개밥을 준다고 한다. 개에게 밥을 주지 않는 것은 개가 게운다고 예방차원에서 그렇게 한다는 것이다. 우리 속담에 “개 보름 쇠듯 한다”는 것은 이를 두고 한 말이니, 잘 먹고 즐겁게 지내야 할 명절 같은 날에도 제대로 먹지 못하고 지낸다는 뜻이다. 또한 15일 복숭아 나뭇가지를 잘라 개 목에 걸어주는데, 이는 짐승에게 귀신이 붙지 않도록 예방하자는 것이다.

마지막 16일에는 다음과 같은것들을 행한다.

① 달기귀신 쫓기

정월 16일 밤에 하늘에서 달기귀신이 내려와 아이들의 신을 신어보고 발에 맞으면 신고 가버린다. 그러면 신을 잃은 주인은 1년 내내 불길하다고 한다. 그러므로 아이들은 이 귀신을 두려워하여 신을 도둑맞지 않기 위해 들여놓거나 엎어놓고 잔다. 또 신발을 도둑 맞지 않으려는 방편으로 체를 대문이나 마루 벽에 걸어두기도 한다. 체를 걸어두면 귀신이 와서 체의 구멍을 세느라고 아이들의 신을 훔칠 생각을 잊어버리고, 그러다가 닭이 울면 도망가버린다고 해서 그렇게 하는 것이다.

금사면 외평리에서는 삼태기와 체를 엎어놓고 귀신이 못 들어오게 하였으며, 신발은 모두 봉당에 엎어놓고 다음 날 누구의 신발이 없어졌나 살폈다고 한다. 또한 산북면 상품리와 용담리에서는 문간에 독한 고추씨를 태워 귀신이 못 들어오게 하여 액을 방지했다고 한다. 가남읍 본두리에서는 집안 곳곳에 불을 환하게 밝히고, 1년 동안 모아놓은 머리카락을 고추씨와 함께 태우며 대문에는 얼개미를 걸어 놓고 달기귀신을 쫓았다고 한다.

② 기타 놀이

정월 보름날은 대개 마을마다 줄다리기를 한다. 현재도 점동면 부구리, 점동면 현수리에서는 격년제로 줄다리기를 한다. 특히 점동면 흔암리의 쌍용거줄다리기는 민속경연대회에 참가하여 수상한 바도 있고 무엇보다 마을사람들이 애착을 갖고 있어 계속 전승될 전망이다. 가남면 본두리에서는 ‘쥐불놀이’, ‘불꽃놀이’라고도 하며 정월 16일에 행하는 놀이가 있는데 이를 ‘해촌 낙화놀이’라고 한다. 본두1리와 2리가 매년 번갈아 하는데, 동네를 나눠 횃불을 만들고 빨리 타는 쪽이 이기는 놀이로 빨리 타는 쪽이 풍년이 든다고 한다.

금사면 외평리에서는 동네사람들이 모두 모여 닭 내기 윷놀이를 해서 닭을 사다 삶아 먹고 막걸리도 나누어 마시며 하루를 즐겁게 보낸다. 산북면 용담리에서는 보름날 노인정에 모여 점심을 함께 해 먹으며 즐겁게 논다. 동네 청년회에서 농악대를 울리고 줄다리기도 하고 화톳불을 놓고 달맞이를 크게 한다. 이날은 돼지 한 마리를 잡고 막걸리를 사다 놓고 오가는 구경꾼들도 다 불러서 대접한다. 밤에는 나무를 가져다 쌓아 불지르고 축포도 터뜨리면서 옛날보다 이색적으로 한다. 최근에 청년들이 부활시켜서 마을 재정으로 보름놀이를 크게 한다. 강천면 걸은리에서도 마을사람들이 모두 회관에 모여 윷놀이를 하며 하루를 흥겹게 논다고 한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