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민속 통과의례와 세시풍속 통과의례 제사(전통제례) 기제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기제

영신(迎神)-강신(降神)-참신(參神)-초헌(初獻)-독축(讀祝)-아헌(亞獻)-종헌(終獻)-첨작(添酌)-삽시정저(揷匙正箸)-합문(閤門)-계문(啓門)-헌다(獻茶)-철시복반(撤匙覆飯)-사신(辭神)-철상(撤床)-음복(飮福) 등의 순서로 진행된다. 기제(忌祭)는 하루 전에 위(位)를 설치하고, 기일의 새벽 자시(子時)에 행하는 것이 관례이다. 제주는 죽은 사람의 맏아들이나 맏손자가 하며, 제사에 참례할 사람은 직계 자손으로 하며, 가까운 친척이나 친지도 참석할 수 있다.

먼저 대문을 열어놓아 조상을 맞이한다. 이를 영신이라 한다. 제상의 뒤쪽(북쪽)에 병풍을 치고 제상 위에 제수를 진설하고 지방(紙榜)을 써붙이면 제사의 준비가 끝난다. 고례에는 출주(出主)라 하여 사당에서 신주를 모셔 내오는 의식이 있었다. 지방은 깨끗한 백지에 먹으로 정성 들여 쓰며 길이는 22cm, 넓이는 6cm 정도로 하며, 생전에 관직이 없으면 ‘학생(學生)’이라 쓰고 관직이 지냈으면 관직을 그대로 쓴다. 강신은 영혼의 강림을 청하는 의식이다.

제주(祭主)가 신위 앞으로 나아가 무릎을 꿇고 앉아 향로에 향을 피운다. 술을 따라 향불 위에서 세 번 돌린 다음, 모사(茅沙)1) 그릇에 조금씩 세 번 붓고 일어나 두 번 절한다. 여기에서 향을 피우는 것은 하늘에 계신 신에게 알리기 위함이고, 모사에 술을 따르는 것은 땅 아래 신에게 알리기 위함이다. 참신은 고인의 신위에 인사하는 절차로 모든 참사자가 일제히 두 번 절한다. 신주인 경우 참신을 먼저하고 지방인 경우 강신을 먼저 한다.

초헌은 제주가 첫 번째 술잔을 올리는 의식으로 신위 앞으로 나아가 꿇어앉아 분향한다. 술을 따라 향불 위에서 세 번 돌린 다음 모사 그릇에 조금씩 세 번 붓고, 잔을 2)그릇과 3)그릇 사이의 앞쪽에 놓고 제물 위에 젓가락을 올려놓는다. 초헌이 끝나고 참사자가 모두 꿇어앉으면 축관이 옆에 앉아서 축문을 읽고, 이것이 끝나면 모두 일어나 두 번 절한다. 축문은 신명 앞에 고하는 글로 그 내용은 제위분께 간소한 제수나마 흠향하시라는 뜻을 고하는 글이다. 요즘은 한글로 쉽게 쓰기도 하며, 크기는 폭 25cm, 길이 36cm 정도로 한다.

아헌은 두 번째 술잔을 올리는 의식으로 원래는 주부가 올린다. 절차는 초헌 때와 같으나 모사에 술을 따르지 않는다. 주부는 네 번 절한다. 종헌은 세 번째 술잔을 올리는 의식으로 아헌자 다음의 근친자가 아헌 때와 같이 하고, 잔은 7부쯤 부어서 올린다. 종헌이 끝나고 조금 있다가 제주가 다시 신위 앞으로 나아가 꿇어앉으면 종헌 때 7부쯤 따라올렸던 술잔에 세 번 첨작하여 술잔을 가득 채운다. 이를 첨작이라 한다. 첨작이 끝나면 주부가 메그릇의 뚜껑을 열고 숟가락을 중앙에 꽂고, 젓가락을 어적이나 육적 위에 가지런히 옮겨놓는다. 이것을 삽시정저라 하며, 이것이 끝나면 제주는 두 번, 주부는 네 번 절한다.

첨작과 삽시정저의 두 절차를 합쳐 유식(侑食)이라 하는데, 이것은 진지를 권하는 의식이다. 삽시정저의 절차가 끝나면 참사자가 모두 잠시 밖으로 나가 문을 닫고 기다린다. 이것을 합문이라 한다. 대청마루에 제상을 차렸으면 뜰 아래로 내려가 읍(揖)하고 잠시 기다린 후에 조금 있다가 축관이 헛기침을 세 번하고 문을 열고 들어가면 참사자가 모두 뒤따라 들어간다. 이를 계문이라 한다. 갱을 내리고 숭늉을 올린 뒤 메 세 술을 떠서 물에 말아놓고 저를 고른다. 이를 헌사라 한다. 이때 참사자는 모두 머리를 숙이고 잠시 동안 조용히 앉아 있다가 고개를 든다.

다음으로 숭늉 그릇에 놓인 수저를 거두어 제자리에 놓고 메그릇의 뚜껑을 덮는다. 이를 철시복반이라 한다. 사신은 고인의 영혼을 전송하는 절차로 참사자가 신위 앞에 일제히 두 번 절한 뒤, 축관이 지방을 내오고, 지방과 축문을 불사른다. 이어 철상이라고 하여 제상 위의 모든 제수를 집사가 뒤쪽에서부터 차례로 물리고, 참사자가 한자리에 앉아 제수를 나누어 먹는데 이를 음복이라 한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