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민속 통과의례와 세시풍속 통과의례 출생의례 및 성인식 백일과 돌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돌이란 회(回) 또는 주(周)의 의미를 가진 말로, 생후 첫 탄생일을 가리킨다. 이날에는 아기에게 돌잔치를 베풀어 처음 맞는 생일을 축하해준다. 돌잔치에 앞서 출산·삼칠일·백일에 행하는 것과 마찬가지로 삼신상에 흰밥과 미역국과 정화수를 준비하여 삼신에 대한 치성을 드리고, 아기시루 또는 삼신시루라고 하여 시루떡을 쪄서 삼신상 옆에 놓는다. 아기시루의 떡은 밖으로 나가면 아기의 복이 줄어든다는 미신이 있어서 가족끼리만 먹는다.

아기가 돌이 되면 여러 가지 옷을 화려하게 만들어서 입히는데 이 옷을 돌복이라 한다. 남아의 경우에는 보라색 또는 회색 바지에다 분홍색 또는 색동 저고리에 색동 두루마기를 입히고, 금박 또는 은박을 찍은 남색 조끼에다 색동 마고자1)를 달고 금·은박의 전복(戰服)과 그 위에 홍사대(紅絲帶)를 두르고 폭건(幅巾)에 타래버선과 염낭 등으로 차려 입힌다. 여아의 경우에는 색동저고리에다 빨강색의 긴 치마를 입히고 금·은박을 찍은 조바위에 타래버선과 염낭 등으로 차려 입힌다. 타래버선은 아동용으로 버선을 편하게 만들어 수놓은 것을 말한다.

돌상의 떡은 주로 백설기, 붉은 팥고물을 묻힌 수수경단, 찹쌀떡, 송편, 무지개떡, 인절미, 계피떡 등을 준비한다. 백설기는 아기의 신성함과 정결을 기원하고 장수하라는 의미에서, 수수경단은 덕을 쌓으라는 뜻과 귀신이 싫어하는 붉은색으로 사귀(邪鬼)의 출입을 막기 위한 것이다. 이러한 이유로 백설기와 수수경단은 꼭 해주는 것으로 되어 있다. 사과, 배 등의 과일과 대추를 그릇에 담아 전면 양쪽에 놓는다. 여기서 대추는 자손의 번창을 바라는 뜻을 지닌다. 돌날에는 친척과 이웃에게 음식을 대접하며 돌떡은 동네 여러 집에 돌린다. 돌떡을 받은 집에서는 반드시 돌떡을 담아온 그릇을 씻지 아니하고, 그 그릇에 적으나마 물품이나 돈을 답례로 보내준다. 그 돈은 집에서 쓰지 않고 돌쟁이를 위하여 늘리는 방법을 마련하기도 하고 밑전이라고 해서 귀중하게 여긴다.

‘돌잡히기’란 시쉬[試晬]·시주(試周)·시아(試兒)라고도 하며, 돌상 앞에 무명 한 필을 접어서 깔아놓거나 포대기를 접어서 깔고 그 위에 아이를 앉혀 놓고 아이로 하여금 앞에 놓인 물건을 집게 하여, 첫 번째 집는 것과 두 번째 집는 것을 가장 중요하게 여긴다. 남자인 경우에는 쌀·활·책·붓·먹·실·대추·국수·돈 등을 올려놓고, 여자인 경우에는 쌀·무명·붓·먹·종이·실·대추·국수·자·바늘·책 등을 올려놓는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