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민속 여주민속의 구조... 신앙·의례·노동...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신앙·의례·노동·놀이의 민속

여주의 민속은 행위양식의 본질에 따라 크게 신앙행위(산신제, 당굿 등), 의례행위(혼례, 상례 등), 노동행위(두레, 계 등), 놀이행위(줄다리기, 거북놀이 등)로 나누어 설명할 수 있다. 이들 민속은 차례대로 관념적·정신적인 것에서부터 점차 실제적·육체적인 것으로 비중을 달리하면서, 앞쪽의 민속들이 보다 제도적 규범성에 의해서 일정한 틀이 유지되는 반면, 뒤쪽의 민속들은 관습적 제약성에 의해서 그것이 전승된다고 할 수 있다.

여기에서는 이들 신앙·의례·노동·놀이를 각기 범주화하여 제각기 기술할 것이지만, 실상은 마을 주민들의 공동체적 삶과 서로 유기적으로 맞닿아 있기 때문에 분리할 수 없는 것이기도 하다. 따라서 이들의 독자성과 상관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서 이해할 때 여주의 민속을 종합적으로 이해할 수 있을 것이다.

게다가 여주의 민속은 신앙·의례·노동·놀이 외에도 매년 일정한 시기가 되면 관습적으로 반복해서 행해져온 세시풍속이 있고, 우리가 먹고 입고 살아가는 데 기본이 되는 의식주와 관련한 생활민속이 있으며, 민요나 전설 같은 구비문학이 전승되고 있다. 이러한 모든 점을 감안하여야만 여주민속의 구조와 특징을 이해할 수 있을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기에서는 여주지역의 민속을 구조적으로 이해하는 데 신앙·의례·노동·놀이의 네 범주가 중요하다는 판단 아래, 이들을 중심으로 기술하면서 여주지역 민속의 특징을 간단히 언급해보고자 한다. 또한 각각의 민속에 대해서는 이하 장·절에서 구체적으로 서술될 것이므로, 여기에서는 개괄적인 사항만을 기술하기로 한다.

여주시청에서 제작한 (신앙·의례·노동·놀이의 민속)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