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문화유산 분묘유적 서~신 송국준 묘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송국준 묘

□ 소재지 : 대신면 하림리
□ 시 대 : 조선

송국준(1588~1651)은 효종대(孝宗代)의 문신으로 본관은 은진(恩津), 자는 평중(平仲)이다. 고려 때 판사(判事)를 지낸 송대원(宋大原)의 후손으로 장사랑(將仕郞) 송화수(宋樺壽)의 손자이자 진사 송희득(宋希得)의 아들이다. 일찍 부모를 여의었으나 열심히 공부하여 1624년(인조 2)에 생원이 되고 1627년 식년문과에 병과로 급제하여 참봉과 봉사를 지내고 병조좌랑을 역임하였다. 1636년(인조 14) 병자호란이 일어나자 이영현(李英顯) 등과 함께 의병을 일으켜 항전하였고, 호란이 끝난 후에는 병조정랑과 부평부사를 거쳐 상의원정(尙衣院正)에 이르렀다.

묘는 하림리 가섭마을의 뒷 구릉에 남향(南向)으로 자리 잡고 있다. 묘역에는 혼유석(높이 5, 폭 92, 두께 33), 상석(높이 36, 폭 145.5, 두께 84), 향로석(높이 47, 폭 38, 두께 28), 망주석(높이 147, 폭 41, 두께 39), 문인석(높이 122, 폭 44, 두께 38), 제주병석(높이 17, 폭 69, 두께 50)의 옛 석물이 갖추어져 있다. 문인석은 동자석처럼 규모가 작지만 단정하게 금관조복(金冠朝服)을 착용하고 양손엔 홀(笏)을 쥐고 있다. 피장자의 신원이 각자되어 있는 상석의 좌측에는 제사용 술병을 올려놓는 제주병석이 설치되어 있다. 봉분 좌측에는 방부개석 양식의 묘표(총 높이 221)가 건립되어 있다. 세장(細長)한 백대리석 비신(높이 142, 폭 41, 두께 23.5)의 앞면에 “유명조선(有明朝鮮) 통훈대부(通訓大夫) 상의원정(尙衣院正) 송공휘국준(宋公諱國準) 자평중지묘(字平仲之墓) 숙인(淑人) 함평이씨(咸平李氏) 부전우(祔前右) 숙인(淑人) 밀양박씨(密陽朴氏) 부전좌(祔前左)”라 한 후, 종인(宗人)인 좌의정 송시열이 지은 묘표 음기를 당대의 명필 전청풍부사(前淸風府使) 김수증(金壽增, 1624~1701)이 아름다운 팔분체(八分體)로 써 내려갔다. 또한 묘표에는 드물게 “상의원정(尙衣院正) 송공(宋公) 묘표(墓表)”라 올린 전액은 종질(宗姪)이면서 이조참의(吏曹參議)인 송규렴(宋奎濂, 1630~1709)이 썼으며, 표제는 “유명조선(有明朝鮮) 통훈대부(通訓大夫) 상의원정(尙衣院正) 송공(宋公) 묘표(墓表)”이다. 건립연대는 “숭정(崇禎) 유조섭제격(柔兆攝提格) 삼월(三月) 일립(日立)”이라고 고갑자(古甲子)로 기록하였다. 이를 환산하면 ‘유조(柔兆)’는 십간(十干)의 ‘병(丙)’에 그리고 ‘섭제격(攝提格)’은 십이지(十二支)의 ‘인(寅)’에 해당되니 1686년(숙종 12)임을 파악할 수 있다.

송국준 묘소 아래에는 아들인 처사(處士) 송규징(宋奎徵, 1614~1684)의 묘와 1994년에 세운 재실(齋室)이 있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