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문화유산 분묘유적 박~변 박득중 묘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박득중 묘

□ 소재지 : 금사면 소유리
□ 시 대 : 고려

박득중은 고려말기의 문신으로 본관은 밀성이다. 충선왕대에 밀성군(密城君)으로 봉해진 박척(朴陟)의 후손이자 중랑장 박경무의 아들이다. 관직은 시윤(寺尹) 또는 문하시중(門下侍中)을 역임했다고 전하며, 둘째 아들 박갱이 정종(定宗)의 딸인 함양옹주(咸陽翁州)와 혼인하여 밀령위(密寧尉)에 봉해졌다.

묘는 소유리 아랫소유실 마을의 뒷산 구릉 중턱에 남향으로 자리 잡고 있다. 묘역은 상하원(上下原)으로 조성되었으며 각각의 봉분 앞에 석물을 갖추었다. 박득중과 첫 번째 부인 함양 박씨가 합장되어 있는 위쪽의 봉분 앞에는 혼유석(높이 3, 폭 41, 두께 38), 상석(높이 29, 폭94, 두께 63), 문인석(높이 160, 폭 43, 두께 34), 장명등(높이 213, 폭 35, 두께 34.5)의 옛 석물이 설치되어 있다. 봉분 앞의 좌우에는 복두공복을 착용한 문인석이 시립해 있고, 옥개석을 새로 얹은 장명등의 중대석에는 卍자 형태의 문양이 새겨져 있어 주목된다. 그리고 내계체석(內階砌石)은 一자로 외계체석(外階砌石)은 凹자로 축조하여 묘역 구조를 견고히 하였다. 봉분의 앞쪽에 호석이 확인되나 나머지 부분은 토사에 덮혀 파악할 수 없는 실정이다. 외계체석의 우측에는 최근에 세운 방부이수 양식의 묘갈이 있다. 비신의 앞면에 전면대자로 “고려조(高麗朝) 삼중대광문하시중(三重大匡門下侍中) 밀성(密城) 박공휘득중(朴公諱得中) 배(配) 국부인(國夫人) 밀양박씨지묘소(咸陽朴氏之墓所) 배(配) 국부인(國夫人) 문화유씨(文化柳氏) 상하원(上下原)”이라 쓰고, 뒷면엔 은진(恩津) 송재욱(宋在郁)이 지은 묘갈문을 각자하였다.

박득중의 두 번째 부인 문화 유씨가 모셔진 아래쪽 봉분 앞에는 혼유석(높이 15, 폭 66, 두께 37), 상석(높이 39, 폭 128.5, 두께 83), 고석(높이 33, 폭 35, 두께 35), 향로석(높이 51, 폭 36, 두께 26), 망주석(높이 172, 폭 36, 두께 37), 문인석(높이 166, 폭 52.5, 두께 46), 장명등(높이 163, 폭 58.5, 두께 53.5)의 석물이 갖추어져 있다. 이중 장명등의 몸체와 상석이 석재(石材)나 조각 수법으로 보아 근래에 다시 제작된 것으로 판단되며, 나머지는 양식상 조선후기에 조성된 것으로 추정된다. 그리고 봉분 앞쪽의 호석과 내·외계체석의 양끝을 장대석으로 연결하고 그 안쪽에 석물을 진설(陳設)하였다. 묘표는 새로운 비신을 세웠으나 방부(높이 24, 폭 86, 두께 54)는 원래의 것을 그대로 사용하였다. 한편 외계체석의 우측 경사면에는 원래 세웠던 장명등의 몸체가 방치되어 있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