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문화유산 건축 및 민속자료 건축자료 전통건축 정연희 가옥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정연희 가옥

□ 소재지 : 흥천면 문장 2리
□ 시 대 : 일제강점기(1932년)

이 가옥은 문바실 마을 중간쯤에 위치해 있다. 건립 연대는 상량문에 “귀(龜) 유세차(維歲次) 임신(壬申) 이월(二月) 초일일(初一日) 오시(午時) 입주(立柱) 상량(上樑) 가주(家主) 임인생(壬寅生) 계미(癸坐) 정향(丁向) 비인간지오복(備人間之五福) 응천상지삼광(應天上之三光) 룡(龍)”이라 적혀 있어 1932년임을 확인할 수 있다. 6.75칸의 ㄱ자형 안채와 4칸의 ㅡ자형 행랑채가 좁은 대지여건에 맞추어 ‘스’자형 배치를 이루고 있다. 상량문에 의하면 안채가 정남향하여야 하나 서쪽으로 약간 틀어져 배치되어 있다. 안채는 전퇴가 있는 ㄱ자형으로 대청을 중심으로 왼쪽에 안방과 부엌이, 오른쪽에 건넌방이 있다. 기단과 초석은 자연석을 썼으나 기단은 시멘트 몰탈로 마감한 상태이다. 1고주를 세운 평사량의 안채는 전퇴가 있으며 고주 기둥머리에는 헛머리[虛頭]를 꽂아 도리와 고주를 결구시켰다. 이와 같은 구성은 평사량구조에서 자주 볼 수 있는 형태이다. 안채는 ㄱ자형으로 꺾인 구조이므로 서까래가 교차되는 회첨 부분이 발생하게 되는데 이 집에서는 부엌쪽 서까래를 대청 처마도리까지 배열하여 마지막 서까래 위에 대청쪽 서까래를 올려 서로 직교되게 배열함으로써 서까래 회첨 결구 부분을 단순하게 처리시켰다. 가구재와 수장재는 모두 각재로 치목하였는데, 치목 당시 사용했던 자귀, 대패 등의 흔적을 엿볼 수 있다. 안채 부엌의 퇴칸은 대청칸의 가운데 위치하므로 대청 부분은 겹집처럼 폐쇄된 공간을 이룬다. 지금은 부엌 퇴칸 기둥과 건넌방 퇴칸기둥 사이를 3짝 미서기 유리문을 달아 거실로 쓰고 있다. 마루는 장마루 구조인데 지금은 장판지를 깔아 마감한 상태이다. 지붕은 골슬레이트를 올린 홑처마 우진각지붕 형태로 전면에는 슬레이트 차양을 달았다.

행랑채는 대문간을 중심으로 좌측에 헛간, 우측에 방과 창고를 두어 평면을 구성하였다. 기단과 주초는 자연석을 사용하였으며, 상부가구는 평사량으로 꾸몄다. 지붕은 차양을 달고 슬레이트를 올린 우진각지붕이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