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문화유산 금석문 및 기념... 금석문 기념비류 기동보린사 창립...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기동보린사 창립기념비

□ 소재지 : 여주시 상동
□ 시 대 : 일제강점기

1927년 흥천면 외사리에 거주하던 독지가 이민응(李敏應, 1857~1938)과 그 아들 재정(載正), 그리고 조카 재경(載敬)이 벼 천석을 출자하여 빈민구제의 일환으로 법인(法人)을 설립하니 군내 유지 561인이 이에 동참하여 기동보린사를 창립하였다. 출자한 기금을 저리(低利)로 대부하면서 농도강습소를 창설, 농촌지도자를 양성하였다. 이를 기념하기 위해 1940년 여주군수 박수명이 비석을 세운 것이다.

창립기념비(총 높이 206㎝)는 영월루 근린공원에 있는 역대 수령의 선정비들과 함께 세워져 있다. 방부개석(方趺蓋石) 양식을 취하고 있으며, 비신은 오석(烏石) 계통의 석재(石材)를 사용하였다. 비신(높이 168㎝, 폭 55.5㎝, 두께 25㎝)의 앞면 중앙에 대해(大楷)로 “재단법인(財團法人) 기동보린사(畿東保隣社) 창립기념비(創立紀念碑)”라고 쓴 후, 그 주변과 나머지 삼면(三面)에 비문을 각자(刻字)하였으나 찬서자(撰書者)는 미상이다. 건립 연대는 “소화(昭和) 십오년(十五年, 1940) 월(月) 일(日)”이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