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문화유산 금석문 및 기념... 금석문 선정비류 홍만식 영세불망비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홍만식 영세불망비

□ 소재지 : 대신면 천서리
□ 시 대 : 조선

천서리 막국수촌 사거리에서 양평(楊平) 방향으로 가다 보면 우측으로 행쟁이마을이 나타난다. 홍만식 영세불망비는 마을 우측 산자락 끝의 폐가(廢家) 옆에 세워져 있다. 자연암반에 홈을 파서 원수형(元首形)의 비신(碑身)을 꽂은, 특이한 구조를 갖추고 있다. 나무에 가려져 길가에서는 잘 보이지 않고 주위에 쓰레기들도 버려져 있어 주변 정리가 필요한 실정이다. 화강암 비신의 앞면 중앙에 대자(大字)로 “행목사(行牧使) 홍공만식(洪公萬植) 영세불망비(永世不忘碑)”라 쓰고, 그 우측 하단에 소자(小字)로 “정축(丁丑) 사월(四月) 일립(日立)”이라 새겨 1877년(고종 14)에 조성한 것임을 알 수 있다.

홍만식(1842~1905)은 고종대(高宗代)의 충신(忠臣)으로 본관은 남양(南陽), 자는 백헌(伯憲), 호는 호운(湖雲)이다. 영의정 홍순목(洪淳穆, 1816~1884)의 아들이며 초대 우정국총판(郵政局總辦)을 지낸 홍영식(洪英植, 1855~1884)의 형이다. 1866년(고종 3) 별시문과에 급제 후 관직에 진출하여, 수찬(修撰)과 검열(檢閱)을 지내고 여주목사가 되어 선정을 베풀었다. 이후 동지중추부사를 거쳐 이조참판에 이르렀으나, 1905년 을사조약이 체결되자 음독 자결하였다. 시호는 충정(忠貞)이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