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문화유산 도요지 유적 도자기 요지 여주지역 도요지... 장암리 고려청자요지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장암리 고려청자요지

장암리에는 3기의 고려청자요지가 남아 있는데 모두 13~14세기로 편년된다. 1호고려청자요지는 북내면 장암리 원씨 묘역의 뒤편 밭 상단부에 위치한다. 유물은 20×20m 정도 분포하고 있다. 유적의 서쪽에는 금당천이 흐르고 남북에는 지류가 지난다. 가마의 방향은 추정하기 어려울 정도로 훼손이 심한 편이다. 유물은 발, 접시 등이며 이 중 발이 주류이다. 발은 암록색을 띠며 내외면 모두 시유되었다.

이곳에서 소로를 따라 큰길로 나와 남동쪽의 소로길을 따라 약 1km 정도 가다보면 좌측으로 앞은 논이고 민묘 8기가 있는데, 가장 동쪽 맨 아래묘 일대에 2호요지가 있다. 범위는 12×10m 정도이고 가마의 방향은 동북에서 서남방향으로 추정되나, 묘 조성과 논 경작으로 가마가 파괴된 것으로 보인다. 채집유물은 발, 접시, 호, 도지미 등이다. 발은 기형 및 크기에 따라 다양하게 수습되었다. 대부분 황갈색, 황록색을 띠며 전면시유되었다. 또한 상감청자편도 함께 수습되었다.

장암2리의 ‘원공신도비’ 뒤편으로 3호요지가 남아 있다. 유물의 분포범위는 20×20m 정도이고 발, 접시, 호 도지미 등이 수습된다. 이 중 접시는 연한 녹색을 띠며 전면시유되었다. 굽은 내경하였고 접지면에 굵은 모래를 받쳐 번조하였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