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문화유산 도요지 유적 도자기 요지 여주지역 도요지... 부평리 조선백자요지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부평리 조선백자요지

부평교차로에서 328번 지방도를 따라 북쪽으로 4km 정도 올라가면 캐슬파인 골프장 입구가 나오는데 그 초입에 부평리 1호요지가 남아 있다. 묘지 조성으로 가마가 훼손된 것으로 여겨진다. 유물은 묘를 중심으로 20×10m 정도의 범위에서 확인되었다. 가마는 구릉을 따라 북서에서 남동방향에 위치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발, 접시 등이며, 이 중 발은 다양한 크기가 수습되었다. 발과 접시는 회청색을 띠며 전면 시유되었다. 굽은 대부분 오목굽이며 접지면에 흙물과 모래를 받쳐 포개 구웠다. 이 가마는 조선시대 백자요지로 17~18세기로 추정된다.

부평리 캐슬파인 골프장 입구 앞쪽 밭 주변에 2호요지가 위치한다. 덤불로 덮여 가마의 상태는 확인이 불가능하며 유물은 다량 분포하고 있다.

채집유물은 발, 접시 등 백자류를 포함하여 철화청자 한 점이 수습되었다. 도지미는 원반형으로 한쪽면이 경사진 형태이다. 백자 발과 접시는 담청백색에 전면시유되었다. 굽은 오목굽이며, 번조시 흙물과 모래를 받쳐 포개 구웠다. 시기는 17~18세기로 추정된다.

3호요지는 부평2리 운무실 마을회관에서 우측길로 700m 정도 올라간 성지골에서 북쪽 논으로 가는 길에 위치한다. 유물의 분포범위는 20×20m로 넓고 분포도 또한 높은 편이다. 가마의 방향은 구릉을 따라 동에서 서쪽으로 추정된다. 유물은 발, 접시, 잔, 호, 제기 등으로 다량 채집되었다. 특히 제기는 굽의 각 면을 깎는 것과 그렇지 않은 원형의 높은 굽이 함께 확인되었다. 이러한 유물의 기형과 번조방법 등은 광주 분원리와 유사하다. 시기는 17~18세기 정도이다.

42번 국도 부평교 주변의 부평1리 민가 뒤쪽 밭 일대에 8호요지가 남아 있다. 산포범위는 50×30m 정도이다. 밭 개간으로 인해 가마가 파괴된 것으로 추정되고, 밭 일대에 고르게 분포되어 있다. 채집유물은 발, 접시, 제기, 도지미 등이다. 이 중 가장 많이 수습된 발은 대부분 내저원각이 있고 담청백색을 띤다. 굽은 접지면에서 안바닥으로 오목하게 들어갔고 접지면에는 흙물과 가는 모래를 받쳐 번조하였다. 이 외에 접시와 제기도 번조방법은 동일한 것으로 확인된다. 유적의 시기는 17~18세기로 생각된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