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문화유산 유교유적 향교·서원 및 ... 강한사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강한사

□ 소재지 : 여주시 하동 200-1
□ 시 대 : 조선
□ 지정사항 : 경기도 유형문화재 제20호

1785년(정조 9) 영·녕릉을 참배하러 여주에 행차한 정조가, 숙종대의 대학자이자 정치가인 우암(尤菴) 송시열(宋時烈, 1607~1689)을 제향하기 위해, 수행한 김양행(金亮行, ?~1779)에게 대로사(大老祠, 강한사)를 짓게 하고 곧 바로 사액을 내렸다. 대로사라는 명칭은 정조가 친히 지은 것으로 “덕망이 높은 노인”이란 뜻이며 『맹자』에 그 용례가 보인다. 또 실록에는 정조가 신하들에게 말하기를 “대로(大老)란 두 글자는 다만 예부터 천하대로(天下大老)란 글이 있었을 뿐만 아니라, 일찍이 선정(先正 : 송시열)의 문집 가운데에 뛰어난 구절을 모아 편집하면서 그 책의 제명(題名)을 『대로일고(大老逸稿)』라 하였으니, 대체로 이에서 따온 것이다”라는 기사가 있어 대로사라는 명칭이 붙게 된 연유를 알 수 있다. 송시열은 살아생전 여주에 머물 때마다 대로사 자리에서 효종의 능인 녕릉을 바라보고 비통해 하였으며, 후진들에게는 북벌의 대의를 주장했다고 한다.

대로사는 여주 시내의 강변에 위치하고 있다. 지금의 대로사는 크게 추양재(秋陽齋)와 대로사비각, 대로서원 강당, 그리고 대로사 본채의 건물로 구성되어있다. 추양재는 관리실로 사용하기 위해 최근에 신축한 건물이며, 대로사비각에는 1787년(정조 11) 송시열이 태어난 뒤 세 번째 맞는 회갑년을 기념하여 평소 송시열을 존숭하던 정조가 친히 비문을 짓고 쓴 비석을 안치하였다. 장대한 비석 우측 상단에 “어필(御筆)”이라 표기되어 있다.

대로서원 강당은 팔작지붕에 정면 6칸 측면 4칸 규모의 건물이다. 처마 밑에는 정조대 명필중의 한사람인 도천(道川) 황운조(黃運祚, 1730~ ?) 가 휘호한 “대로서원(大老書院)” 현판이 걸려있다. 또 내부에는 경산(京山) 이한진(李漢鎭, 1732~ ?)의 전서로 된 “첨백당(瞻柏堂)”과 황운조가 행서로 활달하게 쓴 “강한루(江漢樓)” 편액이 있다.

이외에도 덕수(德水) 이기진(李箕鎭, 1687~1755)이 지은 「강당상량문(講堂上樑文)」과 1785년(정조 9)에 원임 이조판서 서유린(徐有隣, 1738~1802)이 짓고 쓴 「대로사상량문(大老祠上樑文)」도 게시되어있어 대로사의 오랜 역사를 대변해 주고 있다. 이어 강당 우측의 장린문(長隣門)을 들어서면 대로사 본채가 나타난다. 녕릉이 위치한 서쪽을 바라보게 세웠으며, 내부에는 송시열의 입상(立像)으로 된 복제본 초상화가 걸려있다. 사당의 정면에는 1785년(정조 9) 사액받을 때 정조의 명을 받들어 규장각제학(奎章閣提學) 김종수(金鍾秀, 1728~1799)가 써서 내려준 “대로사(大老祠)” 현판이 있다. 이후 경기지역 노론의 주요한 거점 역할을 하며 약 백여 년 간 유지되다가 1871년(고종 8) 흥선대원군이 전국의 서원과 사우를 크게 훼철할 때 사라질 운명에 처했으나 다행히 그 대상에서 제외되었다. 그러나 명칭만은 강한사(江漢祠)로 개명하였는데, 이때 원임대제학(原任大提學) 박규수(朴珪壽, 1807~1876)가 왕명을 받들어 쓴 “강한사” 현판이 현재도 사당의 뒤쪽처마에 달려있다. ‘강한(江漢)’은 중국 양자강과 한수(漢水)의 인근지역을 일컫는 것으로, 강한사가 위치한 여주가 이들 지방처럼 풍광이 아름답다하여 붙여진 명칭이다.

송시열은 효종대왕이 북벌을 꾀할 당시 북벌을 논의하던 가장 신임 받는 신하였다. 함께 북벌을 논의하던 이완대장묘가 효종대왕을 뵈옵듯 효종대왕릉을 향해 위치해 있듯이, 이곳 대로사 역시 서쪽을 향하여 효종대왕릉을 바라보고 있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