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문화유산 불교유적 사지 현존사지와 현상 금사면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금사면

금사면은 백제 때에는 성지매현(省知買縣), 고구려 때는 술천군 골내근현(骨乃斤懸)으로 칭하였고, 통일 신라 이후에는 술천성(述川城)·기천군(沂川郡) 등으로 불렸다. 고려 때 천령현(川寧縣)으로 개칭되었고, 1469년(예종 원년)에 여흥군(驪興郡)에 편입되었다.

이 지역은 산이 많은 편이다. 산북면과의 경계를 이룬 대렴봉, 이천·광주와 경계를 이룬 천덕봉(天德峰, 해발 530m)과 원적산(圓寂山, 해발 567m) 등 높은 산들이 사방을 에워싸고 있다. 문헌상에 보이는 산으로는 상두산(象頭山)이 있다. 이 산에는 장흥사와 묘운암이 존재했던 것으로 기록에 보인다. 그런데 묘운암은 상두산 외에도 가경산(家頸山)에 위치하였다는 기록도 있어 주목된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