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문화유산 불교유적 사지 현존사지와 현상 점동면 원향사지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원향사지

□ 소재지 : 점동면 원부리

원향사지는 경기도 여주시 점동면 원부리에 위치한 폐사지(廢寺址)로 이전까지 ‘원부리사지’로만 알려져 있었다. 1992년 중부내륙 고속도로의 건설로 인한 지표조사를 통하여 충북대학교 선사문화연구소에 의해 처음 조사되었고, 기전문화재연구원에 의해 1999년~2001년까지 발굴조사가 실시되었다. 1·2차 조사결과 확인된 건물지는 모두 18동에 이르고, 기와를 비롯한 토기, 청자, 금속유물 등의 다양한 유물이 출토되었다. 이 같은 조사 결과 「원향사명(元香寺銘)」기와를 통하여 원향사지로 불리게 되었다.

원향사와 관련된 기록은 944년에 건립된 영월(寧越) 「흥령사 징효대사보인탑비(興寧寺澄曉大師寶印塔碑)」에 나와 있다. 이 기록을 통하여 원향사는 진성왕대인 888년에 선종사원으로 분류되어 있었고, 영월에 있었던 흥령사의 선나별관(禪那別館)이었다고 하여 선종산문 가운데 사자산문(獅子山門)에 속해 있었다는 사실도 확인할 수 있다.

원향사의 창건과 그 이후의 발전과정을 보여주는 것은 발굴조사를 통하여 나타난 유적과 유물이다. 조사된 유구 가운데 가장 시대가 앞서는 유구는 1호 건물지와 17호 건물지로 추정되었다. 이곳에서는 통일신라대로 비정(比定)되는 유물인 인화문 토기(印花紋土器)와 승문선조문(繩紋線條紋蓋瓦) 기와 등이 출토되었다. 또한 유구 조사에서는 적어도 3~4차례에 걸친 증·개축의 흔적이 확인되었다. 이것은 원향사가 창건된 이후 적어도 3~4차례에 걸쳐 중요한 변화가 있었다는 것을 알려주는 것이다. 이상의 변화 가운데 의미 있는 시기는 2번에 걸쳐 이루어졌다. 하나는 추정 목탑지를 중심으로 하여 남·북 회랑지가 서로 대칭을 이루고 있던 시기이다. 다른 하나는 강당지의 형태가 평면 亞자형으로 변하면서 5호 건물지와 남회랑의 일부가 기능을 상실하고 그 위치에 대형의 장방형 건물지(6호)가 들어서는 시기이다. 원향사의 전체 사역으로 추정되는 총면적이 5,000평 이상이라는 사실은 상당한 규모를 지녔던 사찰이었음을 보여주는 것이다.

한편 조사가 완료되고 도로가 개설된 이후 원향사지의 중심사역이 있던 것으로 추정된 서북쪽 지역에서 청동소종(靑銅小鐘)이 수습되었다.1) 이 종은 종신 한 부분이 파손된 채로 발견되었으나, 종신(鐘身)과 당좌(幢座)에 표현된 천인상(天人像) 등의 양식적인 특성상 통일신라대로 추정2)되었다. 소종이 수습된 지점은 강당지로 추정된 3호 건물지와 연결되어 서쪽으로 이어지고 있는 17호 건물지의 외곽에 해당된다. 발굴조사시에 발견하지 못했던 것은 산사면으로 이어지는 곳이기 때문에 확장 조사하지 못했던 때문이다. 이곳은 현재 도로가 개설되어 있는데, 도로의 폭은 약 4m로서 발굴 조사 당시의 구불구불한 옛길을 직선으로 정비하여놓은 상태이다. 소종은 도로의 선형을 일직선으로 정비하던 중 산사면을 굴착기로 파면서 일부가 노출되어 발견된 것이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