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문화유산 불교유적 사지 현존사지와 현상 점동면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점동면

점동면은 가남읍과 더불어 1401년에 음죽(陰竹, 지금의 죽산지역)의 북부지역이었던 어서이촌(현 가남읍)과 점동면의 남부지역)이 합쳐지면서 지역이 넓어졌다.

점동면에는 문헌상 확인되는 큰 산이 없다. 원부리사지로 알려진 원향사지의 동쪽으로 두뭄이산(해발 150m)이 있고, 삼합리사지가 위치한 지역에도 해발 190m 정도의 개내골산과 도림골산만이 알려져 있을 뿐이다.

그러나 발굴조사를 통하여 그 규모와 위상이 새롭게 조명된 원향사지의 경우와 점동면 내의 지명 가운데 장안리의 ‘승안마을[僧安里]’이 스님이 마을에 와서 개척을 하였다 하여 이름 지어진 경우 등을 고려한다면 앞으로도 지속적인 조사와 자료 축적이 이루어져야 할 것이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