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문화유산 불교유적 사지 현존사지와 현상 가남읍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가남읍

가남읍은 1401년에 음죽(陰竹, 지금의 죽산지역)의 북부지역이었던 어서이촌(현 가남읍과 점동면의 남부지역)이 합쳐지면서 지역이 넓어졌다. 현재의 가남읍 지역에 위치한 큰 산으로는 두 곳이 있다. 하나는 안금리(安金里)와 금당리(金塘里) 사이에 있는 철갑산(鐵甲山, 해발 225m)이고, 다른 하나는 연대리(蓮臺里)와 이천 나래리(羅來里) 사이에 위치한 연대산(蓮臺山, 해발 226m)이다. 이들과 관련된 사찰 가운데 기록에 남아 있는 사찰은 철갑사(鐵甲寺)와 영불암(永佛菴)을 들 수 있고, 현재 사지만이 확인되는 곳은 연대리사지(蓮臺里寺址) 1곳뿐이다. 철갑사는 신통사(神通寺)와 더불어 환희산(歡喜山)에 있던 것으로 기록되어 있다. 그런데 현재 여주시내에는 신통산이 남아 있어 신통사는 철갑산보다는 신통산과 연결될 가능성이 더욱 높다고 할 수 있다. 한편 영불암이 있던 오갑산(烏甲山)은 비록 그 글자는 다르지만(梧甲山) 현재 점동면과 충북 음성군 감곡면, 그리고 충주시 앙성면을 나누는 경계면에 위치하고 있어 현재의 여주시내보다는 남쪽에 위치하였을 가능성을 보여준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