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문화유산 불교유적 사지 문헌 검토 『세종실록』지리지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세종실록』지리지

『세종실록』 지리지는 1454년(단종 2)에 완성된 간행된 『세종장헌대왕실록(世宗莊憲大王實錄)』의 제148권에서 제155권까지 실려 있는 전국지리지(全國地理志)로서 8권 8책으로 이루어져 있다. 세종은 즉위 6년(1424) 11월 15일에 대제학 변계량(卞季良)에게 지지(地誌) 및 주·부·군·현의 연혁을 찬진하라고 명령하였다. 이에 춘추관(春秋館)에서 이 사업을 맡아 전국적으로 자료가 될 만한 것을 수집하였고, 한편 사원 자료로서 각 주·부·군·현의 비보사사(裨補寺社) 창립에 관한 문적을 찾아서 정확한 지리지의 편찬을 기하였다. 찬진의 명령이 내려진 그 이듬해(1425) 처음으로 『경상도지리지(慶尙道地理志)』가 발간되었다. 이 『경상도지리지』와 더불어 같이 발간된 나머지 7도의 지리지도 한데 모아서 편찬한 것이 1432년(세종 14)에 완성된 『신찬팔도지리지』이다. 실록 지리지는 『신찬팔도지리지』를 다소 정리 수정하여 완성한 것이다. 『세종실록』 지리지에 보이는 여주지역의 사찰로는 신륵사(神勒寺)가 유일하다. 곧 “신륵사(神勒寺) 재부북(在府北) 속호벽사(俗號碧寺)”라 하여 부(府)의 북쪽에 있으며 세상에서는 벽사(碧寺)라 이름하고 있다는 기록이 보이는 것이다. 그렇다면 이 외의 사찰들에 대한 기록은 왜 생략했을까. 그것은 사원 자료로서 각 주·부·군·현의 비보사사(裨補寺社) 창립에 관한 문적을 찾아 정리하였다는 간행 이유와 함께 생각할 수 있다. 곧 신륵사는 여주지역의 비보사원으로서 기능하였던 가장 중심적인 사찰로서 기록되었다고 할 수 있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