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문화유산 관방·교통유적 교통유적 교량유적 억억교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억억교

□ 소재지 : 흥천면 귀백리 복하천(일원)
□ 시 대 : 조선

이 다리는 흥천면 소재지 북쪽 복하천의 제방 부근에 위치한다. 이 다리는 2003년 5월부터 6월 사이에 세종대박물관에서 발굴조사 후 현재는 흥천면사무소 뒤뜰에 복원해놓은 상태이다.

조사 결과, 조사지역에는 교각의 포상유구와 교대지로 추정되는 돌유구 등이 동-서 방향으로 길게 놓여 있었고, 일부 석재들은 물줄기의 상류인 남쪽지역에도 분포되어 있었다. 다리에 대한 조사결과, 포상유구와 교대지 등이 찾아졌지만 전체적인 다리의 구조를 알기에는 어려운 상태였다. 그러나 남아있는 석재들의 형태와 분포로 보아 교각이 없는 보다리로 추정된다. 보다리는 가장 보편적으로 만들어진 다리로 교각 기초석과 교각석, 멍에돌, 귀틀돌, 청판석으로 이루어졌다. 구조적으로 가장 안정적이며 만들 때도 비교적 간편한 구조를 지닌 것으로 알려져 있다.

다음으로 다리의 규모를 추정해 보면, 남아 있는 다리의 석재와 분포 상태로 보아 다리의 총 길이는 하천 너비를 고려해 볼 때 50m 이상이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그리고 다리의 너비는 남아 있는 멍에돌과 청판석으로 보이는 돌의 크기로 보아 170~180㎝ 정도였던 것 같으며, 높이는 하천의 수량이 많지 않다는 점을 고려할 때 100~150㎝였을 것으로 추정된다.

다리에 관한 문헌기록은 여러 곳에 남아 있지만, 다리를 만들게 된 경위에 대해서는 제대로 전해지는 바가 없다. 다리에 관한 유래를 보면, 원래 억다리(億橋洞)로 불려왔는데 옛날 어떤 장수가 놓았다고 하며 ‘억억다리’라고 하기도 했다. 이 다리로 인하여 하천 옆에 부락이 생기게되었는데 이 부락은 조선조 중엽에 생겼다는 얘기도 있다.

이외에도 『신증동국여지승람』, 『여지도서』, 『여주목지도』, 『여주읍지』 등의 기록에는 억교(億橋) 또는 억억교(億億橋)라고 기록되어 있다. 문헌을 종합해보면 억억교는 여주에서 서북방으로 나가는 교통로 상에 위치하였다. 양화역을 지나 억억교에 이르면 북쪽으로는 이포를 거쳐 양근·이천방면으로 이동할 수 있었고, 서쪽으로는 광주·이천방향으로 나갈 수 있는 도로망이 형성되어 있었다. 특히 다리 주변에는 장시가 형성되어 억억교가 지역경제에 이바지한 정도를 알 수 있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