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문화유산 선사·고고유적 고 분 여주 매룡리 고분군 대형 토광묘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대형 토광묘

명불사 바로 뒤쪽 야산의 능선상에 위치한 대형의 토광묘이다. 한림대박물관의 ‘나’능선 C지구에 해당된다. 발굴 전 상황은 지름 10m 정도의 마운드가 남아 있었으며, 곳곳에 기와편이 널려 있고 장대석도 드러나 있었다.

발굴조사 결과를 토대로 원형대로 묘역의 배치를 복원하면 곡장, 계체석, 봉분으로 나눌 수 있다. 곡장은 남쪽이 터진 평면 ‘ㄷ’ 모양으로, 그 크기는 남북 790cm, 동서 670cm 정도이며, 담장의 폭, 즉 두께는 약 50~60cm 정도로 계측된다. 구조는 석렬을 2중으로 돌려 담장기초를 한 다음에 그 위에 기와편과 진흙으로 담장을 쌓고, 안팎으로 수키와를 이용하여 배수로를 돌렸다. 봉분은 평면장방형으로 판단되는데, 호석은 다듬은 장대석으로 만들었고, 그 크기는 남북 450cm, 동서 300cm 정도이다. 한편, 호석 앞에는 3조의 장대석으로 계체석을 만들었는데, 그 끝선이 곡장의 남단끝과 거의 일치한다. 따라서 이 무덤은 곡장을 갖춘 방형분으로 추정된다.

묘광은 남북 280cm, 동서 130cm, 깊이 220cm로 정남향이다. 축조는 풍화암반층을 장방형으로 고르게 깎아 토광 바닥을 조성하고, 그 위에 4cm 두께의 숯을 전면에 깔았으며, 그 위에 다시 2cm 두께의 회를 섞은 마사토를 깔았다. 이런 바닥 한가운데에 길이 220cm, 너비 70cm, 높이 55cm, 두께 7~9cm의 목관을 안치하였고, 목관과 네 벽 사이의 공간에는 흙과 숯으로 채웠다. 그리고 목관 위에는 의식용으로 뿌린 흙띠가 노란색 흙띠와 함께 확인되며, 그 흙띠 위에 다시 전면에 걸쳐 두께 5cm 정도의 회백색 사질토를 깔았고, 그 위에 두께 2cm 정도의 숯을 깔았다. 그 위에는 가운데 200×70cm 범위로 마사토를 13cm 두께로 깔았고, 그 주위에는 숯을 채웠다. 이렇게 목관 상하좌우를 공을 들여 조성한 후에 그 위로는 80cm 정도의 마사토를 채우고, 다시 그 위의 80cm 정도를 마사토와 점토를 이용하여 단단하게 판축하였다. 한편, 토광 바닥의 가까운 지점의 동, 서, 남벽에는 벽감(壁龕)으로 보이는 구멍들이 각 2개씩 도합 6개를 만들었다.

유물은 제2석열 남서쪽 장대석 가까이에서 분청사기 접시 1점, 묘광 내에서 수저 1벌과 관못, 그리고 담장을 조성하는 데 사용한 엄청난 양의 기와편이 수습되었다. 분청사기는 꽃무늬와 동심원무늬, 또아리무늬 등이 상감된 것이며, 기와는 어골문을 기본으로 문살무늬, 원곽화문, 원곽수레무늬 등이 부가된 암기와가 주종을 이룬다.

분청사기는 이중원권으로 그릇의 내외면을 분할한 점, 그릇 내면의 중앙에 국화무늬를 상감하고 그 주위에 인화문을 연주하여 돌린 점, 외면의 입술아랫부분에 사선을 ‘’ 모양으로 돌린 점 등에서 1450년대에 만들어진 것으로 추정되는 ‘분청인화 국화무늬 덕녕부 접시’1)와 기본적인 특성이 일치한다. 따라서 일단, 15세기로 편년될 수 있다. 다음으로 기와편은 어골문이 기본으로 수레문, 다중능형문, 문살문 등 부가된 형태가 기본이다. 이런 문양은 어골문이라는 고려기와의 특징에 원권(圓圈) 내에 다양한 문양을 부가적으로 그려 넣는 조선기와의 특징이 복합된 형태로 과도기적인 특징을 보인다.

한편, 묘제는 묘광을 2m 이상 깊게 파고, 그 안에 목관을 시설한 후, 그 사방에 방충과 방습효과를 위해서 숯을 채워 넣는 방법으로 조성되었다. 이런 묘제는 1524년에 건립된 남양주 평내 1지구의 정계동묘(鄭繼仝墓)2)를 비롯하여 경남 산청군 단성면 사월리의 조선시대분묘 유적3), 완주 둔산리 전주 유씨 선산 분묘4) 등에서 그 조사례가 확인된다. 이들 분묘의 조성 연대는 대략 16세기를 중심으로 하고 있다.5)

이상으로 이 무덤의 축조시기는 고려말기로 보기보다는 조선전기로 보는 것이 합당할 것이다. 특히 이 무덤에서 곡장이 함께 확인된 사실은 중세시대 묘제사 연구의 중요한 학술적 자료라 할 수 있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