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문화유산 선사·고고유적 선사유적 석우리 선돌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석우리 선돌

북내면 석우리 260번지에 위치하는 이곳은 야산의 흐름이 끝나는 지점으로 평지이다. 현재 선돌유적의 주변은 양어장이지만 예전에는 이곳이 들판이었고, 선돌 앞으로는 금당천이 흐르고 있다. 따라서 석우리 선돌은 금당천과 그 주변의 들판을 바라보는 위치에 자리하고 있다.

선돌의 재질은 화강암이며, 크기는 245×80×60㎝로 상당히 두툼한 느낌을 준다. 그리고 선돌의 가장자리에는 돌아가면서 손질을 많이 하여 치석의 흔적이 뚜렷하게 관찰된다.

마을 사람들에 의하면 이 선돌은 ‘마귀 할머니의 지팡이’라고 하며, 선돌 옆에 있는 넓적한 바위에서 “마귀 할머니가 물레를 돌리며 실을 감았다”는 이야기가 전한다. 그리고 최근까지 마을 사람들이 음력 정월 보름에 이 선돌 앞에서 위하는 행위를 하였다고 한다.

한편 이 선돌이 위치한 곳을 기준으로 북쪽 마을을 ‘담모쟁이’, 남쪽 마을은 ‘돌담’이라고 부르면서 서로 경계를 이루고 있다.

이런 점에서 석우리 선돌의 기능(건립목적)은 경계의 기능이었던 것1) 같으며 용인 유운리 선돌과 비교된다. 그런데 선돌이 서 있는 이곳이 1900년대 초반까지 도계(道界)였던 점을 감안하여 보면 이러한 해석이 더욱 설득력을 지니게 된다.

선돌 근처에서 갈아서 만든 돌도끼 1점이 출토되었다고 한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