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문화유산 선사·고고유적 선사유적 연양리유적 1호 집터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1호 집터

A지구의 남동쪽 모서리에 위치하며 대부분 파괴되었지만, 조사된 상태로 보아 평면은 둥근꼴로 판단된다.

바닥은 두께 1㎝ 정도쯤 딱딱하게 다진 흙이 부분적으로 깔려 있으며 기둥구멍으로 보이는 구멍이 4개 발견되었다. 이 가운데에는 구멍의 바닥이 높은 열의 영향으로 매우 단단한 황색 모래흙으로 변한 것도 있다. 그리고 바닥 가운데에는 지름 50㎝쯤 되는 구덩이가 파여 있었으며, 여기에서 토기가 발견되었다.

집터 안의 흙 속에서는 초기삼국시대의 연질과 경질 토기조각, 불에 탄 적갈색의 작은 찰흙덩어리 등이 출토되었다.

이렇게 1호 집터는 파괴된 상태에서 조사되었지만 독, 입술이 바라진 단지, 바리, 가락바퀴, 청색의 유리구슬 등 비교적 많은 유물이 나왔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