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문화유산 선사·고고유적 선사유적 연양리유적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연양리유적

여주시 연양동의 남한강 옆 충적대지에 위치하며, 이곳에서는 초기삼국시대[原三國時代] 집터를 비롯하여, 신석기시대부터 통일신라시대에 걸치는 유물포함층이 조사되었다. 이곳의 충적대지는 남한강과 샛강인 연양천 사이에 형성된 하중도(河中島)이다. 남한강이 이곳에서는 지그재그로 굽이쳐 흐르며, 강물에 의한 퇴적과 침식이 자연스럽게 반복되는 지점이다.

연양리는 연촌(淵村) 마을과 양촌(陽村) 마을로 이루어져 있는데 연촌이라는 지명이 시사 하듯이 주변에는 많은 배후습지(背後濕地)가 형성되어 있다. 지금도 마을 앞의 배후습지가 몇 개의 연못으로 남아 있으며, 이것이 서로 연결되어 연양천이라는 작은 샛강을 형성하고 있다. 그리고 이곳은 예로부터 원주와 충주로 다니는 중요한 길목이었으며 최근까지도 나루터가 자리하고 있었다.

이 유적은 1995년 여름철 홍수 때 강변의 단애 부분이 무너져 유구(遺構)가 드러남에 따라 알려졌다. 국립중앙박물관이 1995년과 1997년 2차례에 걸쳐 학술발굴조사를 실시하였다.1) 1995년의 조사에서는 초기삼국시대 및 통일신라시대 유구 5기와 철기 생산과 관련되는 쇠찌꺼기, 단조 철조각 등이 발견되었고(A지구), 1997년에는 초기삼국시대 집터와 제철 관련 유구 등이 조사되었다(B지구).

지금까지 연양리유적에서는 초기삼국시대 집터 7기, 네모꼴[方形] 유구 1기, 제철 관련 유구 2기, 기타 유구 4기 등 모두 14기가 발굴되었다.

조사된 유구의 특징과 유물의 대개를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