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문화유산 여주시의 대표유적 신륵사 건축물 및 석조물 신륵사 조사당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신륵사 조사당

고려 말 조선 초에 당시 선종을 이끌었던 지공·나옹·무학 등 세 분 고승의 영정을 모신 전각이다. 중앙에는 나옹화상, 그리고 좌·우에 지공과 무학대사의 영정과 더불어 나무로 조성한 나옹화상의 독존상을 안치했다.

조사당은 신륵사의 경내에서 가장 오래된 건물로 정면 1칸, 측면 2칸의 독특한 구조를 지녔는데, 팔작지붕을 구비했다. 장대석을 사용해 낮게 구축한 기단 위에 주좌를 쇠시리한 초석을 놓고, 그 위에 두리기둥을 세웠다.

정면에는 여섯 짝의 띠살창호를 달고, 양측면과 후면은 모두 벽체로 마감하였는데, 측면의 한 칸 만은 외짝의 정자살문을 달아 따로 출입구를 만들어 놓았다. 기둥의 상면에는 창방(昌枋)으로 결구하고 그 위에 다시 평방(平枋)을 놓았으며, 공포는 기둥 위는 물론 기둥 사이 평방 위에도 놓아 전체적으로 다포식을 지니고 있다. 공포의 짜임은 외·내 모두 2출목으로 살미첨차는 초제공이나 2제공 모두에서 그 끝이 앙서로 되어 있고, 내부에서는 교두형으로 되어 있어, 조선 초기의 다포식 수법을 잘 보여주고 있다. 처마는 부연이 있는 겹처마이고, 내부는 통간(通間)으로 되어 있다. 내부의 바닥은 우물마루이고, 천장은 우물천장이며, 팔작기와지붕을 이루고 있다.

건물의 평면에서는 소규모의 건축물인 만큼 앞·뒷면을 각각 1칸 식으로 처리하여 가운데 기둥을 세우지 않았으므로 대들보를 볼 수 없는 것이 이 건물의 특색이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