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역대 인물 근·현대인물 의병장 및 독립... 조근수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조근수

1919년 3월1일 이후 전국적으로 독립만세 시위가 전개되고 있음을 알고 신륵사 승려 김용식·권중만·조규선, 같은 면 당우리 조석영 등과 협의한 후 이곳에서도 독립만세 시위를 전개하기로 하였다. 이에 4월 3일 천송리 주민 수십 명을 모아 독립만세를 외치면서 여주 읍내를 향하여 행진하던 중 도중에서 많은 군중이 가세하여 시위 군중은 200여 명으로 늘어났다. 시위대가 한강 가에 이르자 그는 시위군중의 선두에 서서 태극기를 휘두르며 독립만세를 선창하는 등 독립만세 시위를 주동하다가 체포되었다.

□ 참고문헌 : 독립운동사편찬위원회, 1983, 『독립운동사』2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