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역대 인물 근·현대인물 의병장 및 독립... 정철화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정철화

경기도 용인 출신으로 1907년 광무황제의 강제퇴위와 한국군의 강제해산을 계기로 유생의 신분으로 거의하여 서울진공작전의 군사장 허위(許蔿) 휘하의 관서창의군(關西倡義軍) 방인관(方仁寬) 부대에 들어가 비서(秘書)로서 의병 14명을 이끌고 여주군 이모산(二毛山)에서 일군과 교전하였다. 또 안성군 죽산면(竹山面) 칠장사(七長寺)에서 30여 명의 소규모 의병부대를 편성하여 안성·충주·청주 등지에서 일군과 교전하여 많은 전과를 거두었으나 일군의 반격에 밀려 서울 외곽에서 은거하던 중 1907년 9월 30일 일경에 피체되어 유형(流刑) 15년을 언도받았다. 그뒤 1913년 9월 임병찬(林炳瓚) 등이 조직한 비밀결사 대한독립의군부(大韓獨立義軍府)의 일원으로 국권회복을 위해 일제 내각총리대신·조선총독 등에게 국권반환요구서(國權返還要求書)를 보내려는 계획을 세우고 군자금 모금을 벌이다 1914년 4월 다시 일경에 피체되고 말았다. 1915년 5월 12일 경성지방법원에서 소위 강도 및 보안법 위반 등으로 징역 13년형을 언도받아 공소를 제기하였으나 같은 해 7월 23일 경성복심법원에서 기각되어 옥고를 치렀다. 그뒤 1932년 중국 동삼성(東三省)으로 망명하여 지내다가 1941년 환국하였다고 한다. 1990년에 건국훈장 독립장이 추서되었다.

□ 참고문헌 : 국가보훈처, 1991, 『대한민국 독립유공자 공훈록』9 ; 국가보훈처, 『독립운동사』5 ; 국가보훈처, 『독립운동사자료집』 별집1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