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역대 인물 근·현대인물 의병장 및 독립... 임행숙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임행숙

여주군 흥곡면(興谷面)에 거주했으며 의병장으로 경기도 일대에서 활약하였다. 임행숙(任行叔)이라고도 전한다. 러일전쟁을 승리로 이끈 일제는 1905년 11월 「을사늑약」을 체결하여 대한제국의 외교권을 박탈하고 통감부를 설치하여 우리의 내정을 속속 장악하여 갔다. 이후 1907년 이르러 다시 헤이그 특사사건에 대한 책임을 물어 광무황제를 강제로 퇴위시키는 한편 「정미7조약」을 체결하고 군대를 해산시키는 등 식민화를 위한 준비에 박차를 가하였다. 이러한 소식을 들은 전국 각처의 뜻있는 애국지사들은 의병을 다시 일으켜 항일 무장투쟁을 통해 국권회복을 달성하고자 분투하였다.

임행숙은 이 시기에 의병운동에 투신하여 의병장이 되었다. 그리하여 그는 100여 명의 부하 의병을 이끌고 1907년부터 1909년까지 경기도 여주군 일대에서 활약하였다. 특히 그는 1907년 11월 1일 여주군 흥곡면 충신동(忠信洞) 산속에서 여주경찰서 소속 일본인 순사 도변권태랑(度邊券太郞)·복도영태랑(福島榮太郞)·족전장(足田章) 및 부일협력자 김한영(金漢永) 등 4명을 처단하는 등 눈부신 활동을 펼쳤다. 1995년 건국훈장 애족장이 추서되었다.

□ 참고문헌 : 국가보훈처, 1996, 『대한민국 독립유공자 공훈록』1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