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역대 인물 근·현대인물 의병장 및 독립... 이연년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이연년

경기 양평(楊平) 출신으로 득년(得年)·목년(穆年)이라고도 불렸다. 1907년 봄에 의병장 김춘수(金春洙)의 의진에 입진하여 종사(從事)로 임명되어 의병 200여 명과 같이 동년 11월에는 홍천 남창(南倉)에서, 12월에는 여주 천양(川陽)과 홍천 각길리(角吉里)에서 왜적과 전투하였다. 또한 정대무(丁大武)의 선봉장 김응서(金應西)와 황경평(黃耕坪)에서 소모하는 전령문을 작성하는 등의 활동을 하였다. 1907년 10월 24일 부하 의병 200여명을 인솔하여 지평·양근·홍천 등지에서 활동하였으며 대송면(大松面) 곡수(曲水)에서 일본 순사 김연상(金年相)을 살해하는 등의 활동을 하다가 1908년 3월에 일수비대에 의해 피체되어 서울로 이송되었다. 1908년 5월 22일에 평리원(平理院)에서 소위 내란죄로 유배 10년형을 받고 완도(莞島)에서 유배생활을 하였다. 1986년에 건국포장이 추서되었으며 다시 1990년에 건국훈장 애국장이 추서되었다.

□ 참고문헌 : 국가보훈처, 1990,『대한민국 독립유공자 공훈록』8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