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역대 인물 근·현대인물 의병장 및 독립... 이범구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이범구

조선말기의 문신으로 본관은 전주(全州), 초명은 범주(範疇)이다. 1888년(고종 25)까지 가정에서 수학하고 1895년 고등소학교에서 수학한 뒤 1899년 희릉참봉(禧陵參奉)에 임명되었다. 이듬해 승훈랑에 제수되었고, 1901년 능주군수가 되었다. 1902년 통정대부가 되었으며, 흥양군수·진주군수를 지냈다. 1905년 1월 중추원의관에 임용되었으며, 같은 해 비서원승을 거쳐 변리공사(辨理公使)로 재임하면서 그해 7월에 일본국 시찰사무원이 되어 일본시찰을 다녀오기도 하였다. 같은 해 가선대부에 올랐으며, 10월 농상공부 협판이 되었고, 이듬해에 서훈3등 태극장을 받았다. 그해 11월 궁내부 협판에 임명되었으며, 이듬해 봉상사제조에 임명되었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