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역대 인물 근·현대인물 의병장 및 독립... 엄항섭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엄항섭

여주 출생의 독립운동가이며 정치인으로 본관은 영월(寧越), 호는 일파(一波)이다. 중국망명 당시에는 일명 예빗·엄이라고도 불렸다. 승지 엄주완(嚴柱完)의 아들이다. 보성고등보통학교를 졸업하고 3·1운동에 가담했다가 1920년 중국으로 망명하여 항저우(抗州)에서 지장대학(芝江大學)을 졸업하였다. 그후 상해(上海)로 돌아와 언론계에서 활동하다가 1929년부터는 청년운동에 참여하여 재중국한인청년동맹 중앙위원이 되었으며, 1931년에는 안창호(安昌浩)·선우 혁(鮮于赫)·차이석(車利錫)과 같이 자활자위를 목적으로 하는 공평사운동(公平社運動)에도 참여하였다. 1932년에는 임시의정원 의원에 취임하여 김구(金九)를 보좌하며 한국독립당 선전부장을 맡았다. 1942년에는 임시의정원 외무분과위원장에 취임하였으며, 1944년에는 임시정부 선전부장에 취임하였다. 1945년 11월 23일 임시정부 요인의 제1진으로 환국하여 경교장(京橋莊)을 중심으로 조완구(趙琬九)와 함께 김구의 유일한 측근으로 김구를 보좌하였으며, 문장에 뛰어나서 김구 명의로 발표하는 모든 성명이나 국민에게 발표하는 호소문을 거의 기초하였다. 환국하여 계속 한국독립당 선전부장에 취임하였으며, 1946년 2월 1일 개최된 비상국민회의에서 선전위원장이 되었다. 1947년 3월 1일 국민의회 전국대표자대회의 임시정부 확대강화에 따른 정무위원 개편에서도 정무위원이 되어 선전부장으로 임명되었다. 1948년 남북협상에는 4월 20일 한국독립당 대표단 5명과 함께 참가하여 전조선정당사회단체 대표자연석회의에 이어 개최된 남북조선 제정당사회단체지도자협의회, 속칭 남북요인회담에 참가한 15명의 한 사람으로 4월 30일 공동성명 기초에 참여하였다. 1949년 6월 26일 김구가 피살될 때까지 그를 보좌하다가 6·25전쟁 때 납북되었다. 1956년 7월 재북평화통일촉진협의회 상임위원 겸 집행위원을 지냈다. 1989년 건국훈장 독립장이 추서되었다.

□ 참고문헌 : 국가보훈처, 1990, 『대한민국 독립유공자 공훈록』8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