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역대 인물 근·현대인물 의병장 및 독립... 김용이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김용이

충청북도 옥천 출신의 독립운동가이다. 1919년 3월 27일, 같은 마을사람 육창주(陸昌柱) 등과 이원(伊院) 장날을 이용하여 일으킨 독립만세운동에 참여하였다. 태극기 3개를 만들어 들고 독립만세를 외치던 중 주동자 육창주와 허상기(許相基)가 헌병주재소로 연행되자, 허량(許樑)·이면호(李冕鎬)·허상구(許相球) 등과 3백여 명의 군중을 인솔하여 헌병주재소로 달려갔다. 이때 출동한 일본헌병에게 태극기를 빼앗기고 연행되었으나 다시 1백여 명의 군중이 주재소로 들이닥치고 일본헌병의 발포로 혼란한 틈에 탈출하였다. 이후 주재소를 공격하는 격렬한 만세운동을 전개하다가 검거되어 5년간의 옥고를 치렀다. 1977년 건국포장이 추서되었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