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역대 인물 근·현대인물 의병장 및 독립... 김용식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김용식

여주 출신으로 인찬(仁瓚)이라는 이름도 사용했다. 1919년 4월 3일 북내면 천송리 일대의 독립만세 시위를 주동하였다. 신륵사(神勒寺)의 승려로서 3월 1일 이후 전국적으로 독립만세 시위가 전개되고 있음을 알고 권중순·조규선·조석영·조근수 등과 협의하여 독립만세 시위를 계획하였다.

그리고 4월 3일 천송리 주민 수십 명을 모아 독립만세를 외치면서 여주읍내를 향하여 행진하던 중 도중에서 많은 군중이 가세하여 시위군중은 200여 명으로 늘어났다. 시위군중이 남한강가에 이르자 선두에 서서 태극기를 휘두르며 독립만세를 선창하는 등 독립만세 시위를 주동하다가 체포되었다. 그해 7월 26일 고등법원에서 소위 협박·보안법위반혐의로 2년형을 선고받고 옥고를 치렀다. 1983년에 대통령표창이 추서되었으며, 1990년에 건국훈장 애족장이 추서되었다.

□ 참고문헌 : 국가보훈처, 1986, 『대한민국 독립유공자 공훈록』2 ; 국가보훈처, 『독립운동사』2 ; 국가보훈처, 『독립운동사자료집』5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