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역대 인물 근·현대인물 의병장 및 독립... 김동수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김동수

한말의 의병장이다. 1907년 헤이그특사사건을 계기로 일제는 고종을 강제로 퇴위케 하고 정미7조약을 체결하여 군사권을 박탈하기 위해 그해 8월 군대를 해산시켰다. 이에 시위대장 박승환(朴昇煥)이 항의 자결하자 격분한 군인들이 봉기하였다. 각 지방 진위대 소속의 군인들 또한 거의(擧義) 하거나 의병에 합류하여 항일투쟁을 전개하였다. 진위대 소속의 병사였던 김동수도 여주에서 거의하여 활동하였다.

□ 참고문헌 : 김승학, 1965, 『한국독립사』, 독립문화사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