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역대 인물 근·현대인물 의병장 및 독립... 권중만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권중만

1919년 4월 3일 북내면 천송리(川松里, 현재 여주시 천송동)에 거주하던 권중만은 신륵사 승려인 김용식의 권유로 같은 동네사람, 조규선과 이웃 당우리 사람 조석영(曺錫永)·조근수(趙根洙) 등과 협의한 후 이곳에서도 독립만세 시위를 전개하기로 하였다. 이에 4월 3일 천송리 주민 수십 명을 모아 독립만세를 외치면서 여주 읍내를 향하여 행진하던 중, 도중에서 많은 군중이 가세하여 시위 군중은 200여 명으로 늘어났다. 시위대가 한강 가에 이르자 그는 시위군중의 선두에 서서 태극기를 휘두르며 독립만세를 선창하는 등, 독립만세 시위를 주동하다가 체포되었다.

□ 참고문헌 : 독립운동사편찬위원회, 1983, 『독립운동사』1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