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역대 인물 근·현대인물 의병장 및 독립... 권오돈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권오돈

여주 출신으로 권오순(權五淳)이라고도 불렸다. 1929년 2월 18일에 충북 충주군(忠州郡) 읍내리(邑內里) 금성여관 주인인 정운자(鄭雲慈)의 집에서 안동규(安東奎), 김학원(金學元), 정진복(鄭鎭福), 서상경(徐相庚), 서정기 등과 함께 잡지 문예운동을 간행한다는 목적으로 문예 운동 사인결사를 조직하였다. 이 조직은 표면으로는 문예부흥을 위한 잡지를 발간한다고 하였으나 이들은 무정부주의를 신봉하며 일본의 군국주의를 부정하였다. 또한 인류는 모두 절대 자유 또는 평등하다는 인류평등원칙에 입각하여 현대의 국가 조직이 이 사실을 위배한다면 이를 타파해야 한다고 주장하여 일본의 식민지 사상에 반기를 들었다.

한편 충주에서 정미소를 경영하던 김현국(金顯國)을 포섭하는 등 은밀히 세력을 확장했으나 곧 일본 경찰에 발각되어 소위 치안유지법 위반 혐의로 체포되었다. 경성지방법원으로 압송된 그는 법정에서 “나는 무정부주의자로서 내가 신봉하는 그 주의는 인류는 모두 절대로 모두 평등할 것을 요하며 따라서 현재의 국가 조직은 그 주의에 배반하는 것이다”라고 담대히 외쳤다. 그는 1930년 3월 12일에 징역 5년형을 받고 옥고를 치렀다. 1977년에 건국포장이 수여되었으며, 1990년에 다시 건국훈장 애국장이 수여되었다.

□ 참고문헌 : 국가보훈처, 1986, 『대한민국 독립유공자 공훈록』5.

맨 위로 가기